여백
> LIFE&PEOPLE >
환절기, 풍성한 머리카락 만들기 1 : 머리카락이 좋아하는 것 VS 싫어하는 것

“머리카락 건강을 위해서 매일 샴푸 하는 것이 좋을까? 매일 샴푸 하는 것은 오히려 탈모를 부른다는데….”머리카락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과 정보가 넘쳐난다. 정말로 머리카락이 좋아하는 것은 무엇일까?

유·수분 밸런스는 건강한 머리카락에 꼭 필요 VS. 젖은 머리카락에 세균이 생길 수도

건강한 머리카락을 갖고 싶다면 유분과 수분의 밸런 스를 적절히 맞춰줘야 할 필요가 있다. 일본의 유명 ‘프레그런스 저널(Fragrance Journal)’에서 발행한 ‘모발 과학(Science of hair)’4차 개정판에 따르면 일 상생활만으로 모발은 하루에 66%의 수분을 잃어버릴 수 있다. 머리카락이 수분을 빼앗기면 모발을 감싸는 큐티클(cuticle)이 들떠 머리카락 끝이 갈라지고 모발 속 단백질이 변성된다. 머리카락이 젖은 상태로 잠드는 것은 머리카락 건 강에 해롭다. 머리카락이 젖은 상태로 잠들면 두피에 곰팡이나 세균이 생길 수 있는데, 이때 생긴 염증(모낭 염)의 영향으로 탈모가 생긴다.

머리카락을 말릴 때는 자연바람으로 VS. 환절기 바람은 탈모를 부른다

머리카락을 말릴 때에는 자연 바람에 말 리는 것이 가장 좋다. 그러나 매일 자연 바람에 머리가 마를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면 헤어드 라이어를 사용해야 하는데, 이때는 찬바람으로 최대 한 빨리 말리는 것이 좋다. 뜨거운 바람으로 젖은 두 피를 자극하면 모근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환절기 건조한 바람은 머리카락과 두피의 수분을 빼앗아 비듬 및 탈모와 같은 헤어 트러블의 원 인이 된다. 특히 낮과 밤의 온도 차이로 인해 머릿결 이 더욱 건조해지고 푸석푸석해진다.

두피 노폐물을 씻어줘야 머리카락이 좋아해 VS. 무턱대고 머리만 감으면 비듬 생겨

땀, 피지, 외부오염물질 등 각종 노폐물 이 쌓이는 환절기에는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 이 건강한 머리카락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따라서 외 출 후에는 반드시 머리를 감아 머리카락과 두피를 말 끔하게 관리한다. 샴푸는 약산성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지나치게 뜨거운 물은 모발을 건조 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미지근 한 물이 적당하다. 그러나 잦은 샴푸는 두피를 건조하게 해 비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중건성 두피라면 이틀 에 한 번 정도 샴푸 하는 것이 좋다.

 샴푸 전에 브러시로 먼지 제거 

•샴푸 하기 전 굵은 브러시로 여러 차례 빗질해 모발 안쪽에 남아 있는 피지와 먼지를 말끔하게 제거한다.

•샴푸를 손바닥에 덜어 거품을 충분히 낸 후 손가락을 세워 두피를 문지른다.

•사용하는 샴푸의 양은 1티스푼가량이 적당하다. 손톱을 사용하면 두피를 심하게 자극할 수 있으니 주 의할 것.

•머리카락을 헹굴 때에는 손가락을 머릿속에 넣어 뽀드득거릴 때까지 헹궈내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머리를 심장보다 낮게 숙인다.

린스는 모발의 큐티클을 정리해주는 역할을 한다. 린스는 유분기로 이루어져 있어 두피에 닿으면 모공을 막아 비듬과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린스는 무조건 모발에만 도포한다. 두피에 린스가 닿지 않게 주의하여 머리카락의 중간부터 끝까지 바른다. 린스가 골 고루 묻은 모발을 한 움큼씩 잡아 손바닥에 올려놓고 다른 손으로 가볍게 두드리면 모발에 린 스가 효과적으로 흡수된다.

린스는 머리 감을 때마다, 트리트먼트는 주 1회 정도가 적당

린스와 트리트먼트의 차이는 무엇일까? 헤어 린스는 샴푸로 세정한 뒤 사용하며 모발에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광택을 주며 정전기 방지, 모발 표면 보호를 목적으로 한다. 반면 트리트먼트는 샴푸, 퍼머, 염색 등으로 인해 손상된 모발‘복원’을 목적으로 사용한다. 둘 다 비슷한 효과지만 트리트먼트가 머릿결의 치료 효과를 더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된다. 그렇기 때문에 린스와 트리트먼트는 사용횟수에서도 차이가 난다. 린스는 머리 감을 때마다 사용해주는 반면 트리트먼트는 주 1~2회 정도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따라서 머리카락이 매 우 심한 손상모가 아니라면 평소 머리 감을 때는 샴푸, 린스만 사용하고 일주일에 한 번쯤 트리 트먼트 해주는 것이 좋다. 머리 감을 때 순서는 샴푸-트리트먼트-린스 순이다.

• 지성 두피: 산성 린스를 사용한다. 이것이 없을 때는 레몬이나 귤 반개를 짠 즙을 같은 양의 물로 묽 게 하여 대신 사용해도 좋다.

• 건성 두피: 크림 상태로 된 건성 모발용 린스를 선택한다. 린스 대신 수용성 헤어크림이나 헤어오일 을 물에 풀어 모발에 골고루 발라도 좋다.

• 중건성 두피: 린스를 손에 덜어 모발에 바른 다음 마사지하여 골고루 퍼지게 하여 1~2분쯤 지난 후 에 가볍게 헹군다.

본 기사는 건강보험 제 2011.9월호 기사입니다.

이코노믹리뷰 컨텐츠기획팀  |  ywj30@econovill.net  |  승인 2013.03.04  16:36:27
이코노믹리뷰 컨텐츠기획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