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상대로 법적 공방 돌입최종구 대표 입장문 발표… “고용지원금 못받는 것 제주항공 탓”
▲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을 상대로 법적 소송에 돌입한다.

17일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제주항공에 미지급금에 대한 책임을 돌리는 동시에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스타항공이 약 5억원의 고용보험료 미납으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노조 측 주장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은 고용보험료만 낸다고 해서 지원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은 임금을 모두 지급한 뒤에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는 것으로 미지급임금이 있는 상황에서는 신청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회사가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현재 수백억 원에 이르는 미지급임금을 모두 해소해야 가능하다”며 “미지급임금은 인수합병을 추진했던 제주항공의 셧다운 요구와 매출 중단이 직접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제주항공 요구에 따른 영업 중단, 매출 동결이 없었다면 지금과 같은 상황까지 내몰리지 않았을 것”이라며 “고용보험료 5억원이 아까워 직원들을 사지로 내 몰만큼 부도덕하다고 탓하지는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의 재매각 추진 상황과 관련해서는 “처음에 10곳이 넘는 인수의향 업체가 있었으나, 8곳 정도로 압축돼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10월 중순 정도까지 사전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재매각을 통해 새로운 경영 주체를 맞이하는 일은 현재 이스타항공이 정상화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인수 협상에도 경영정상화 뒤 재고용을 최우선과제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 대표는 이스타홀딩스가 이날 제주항공에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본 소송에서 승소할 경우 미지급 임금채권 등 해결에 나설 계획”이라며 “경영진의 무능으로 인해 여기까지 오게 된데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9.17  17:18:15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제주, #이스타항공, #매수, #노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