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홈술 덕에 떴다…CU, '소포장 안주' 판매 전년比 17.4%↑소포장 견과류 매출 비중 41.9%로 쑥
▲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소포장 미니 안주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출처=BGF리테일

[이코노믹리뷰=편은지 기자] 코로나19로 외출이 자제되면서 홈술족이 느는 가운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소포장 미니 안주의 매출이 덩달아 오르고 있다.

편의점 CU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 8월 1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약 한 달간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안주류 매출이 전년 대비 17.4%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세부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마른안주의 매출신장률은 25.4%로 냉장안주(21.1%)보다 4.3% 높았다. 특히 마른안주 중 견과류 매출은 48.8%나 신장해 오징어(20.1%), 육포(15.1%) 등을 제치고 가장 큰 폭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견과류 중에서도 혼자 먹기에 부담 없는 꿀땅콩, 믹스너트, 허니버터아몬드 등 100g 이하 소형 상품의 매출은 지난해 30.8%에서 올해 41.9%로 10%p 가량 크게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에 CU는 견과 브랜드 ‘머거본’과 손잡고 인기 견과류를 한 데 모은 ‘모둠 견과 플래터(6,000원)’도 이달 17일 선보인다. 모둠 견과 플래터는 꿀땅콩, 알땅콩, 커피땅콩, 허니버터 아몬드, 와사비맛 아몬드, 후렌치후라이드 아몬드 총 6종의 인기 견과류를 40g씩 소량으로 구성한 견과 안주 세트다.

CU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모임 등을 자제하고 편의점에서 주류와 안주를 구매해 집에서 간단히 음주를 즐기는 홈술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편은지 기자  |  silver@econovill.com  |  승인 2020.09.17  09:37:49
편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편은지, #세부, #미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