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BMW ‘결함 은폐 의혹’ 4번째 압수수색앞서 경찰 ‘기소 의견’ 송치 후 첫 검찰 수색 사례
▲ 결함 축소·은폐 의혹 관련 BMW코리아 압수수색 일지. 출처= 업계 종합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BMW코리아(이하 BMW)가 지난 2018년 차량 화재의 원인이 되는 결함의 존재 사실을 알고도 은폐한 혐의로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의혹에 관한 BMW 압수수색은 올해까지 3년간 총 네 차례 이뤄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이동언 부장검사)는 16일 서울 중구 소재 BMW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 서버보관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BMW 등은 국내 판매한 차량 가운데 일부 모델에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한 혐의를 받는다. EGR 쿨러에서 배기가스 온도를 낮추는 냉각수가 누수된 후 생긴 침전물과 고온 배기가스가 만나 화재를 일으킬 가능성을 알고도 사전 조치하지 않은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BMW는 업계 일각에서 제기하는 설계 결함, 사전 인지 등 의혹을 부인하는 한편, 결함이 발견된 국내 판매 차량 17만2000여대를 대상으로 대규모 리콜을 실시했다.

이번 검찰 수색에 앞서 경찰이 지난 2018년 8~9월, 2019년 4월 매월 한차례씩 세 번에 걸쳐 BMW 사무실이나 부품 납품업체,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효준 전 BMW 회장은 결함 의혹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지난 2000년부터 맡아온 BMW 대표이사직을 20년만인 작년 4월 한상윤 사장(당시 부사장)에게 넘기고 물러났다.

경찰은 세 차례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과정을 거쳐 지난해 11월 BMW 독일 본사와 BMW코리아, 김효준 전 BMW코리아 회장, 법인 및 임직원 8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9.16  16:29:58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독일, #서울, #BMW, #자동차, #부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