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우리금융, 소외이웃에 추석맞이 '우리행복상자' 2000개 지원코로나19·수해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농가 생산품으로 먹거리 키트 구성
▲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추석을 맞아 홀로 계신 어르신들이 따뜻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우리 농산품으로 채워진 '우리행복상자' 2000개를 지난 15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전달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오른쪽), 김현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장(가운데),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왼쪽)이 우리행복상자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우리금융

[이코노믹리뷰=박창민 기자] 우리금융그룹(316140)은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홀로 계신 어르신들이 따뜻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지난 15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우리행복상자' 전달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우리행복상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이동이 제한되고, 복지시설 휴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독거 어르신들을 위해 찰보리쌀, 김, 장아찌, 고추장, 약과 등의 먹거리 총 10가지로 구성됐다.

특히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이번 우리행복상자를 한국농공상융합형중소기업연합회 추천을 받아 코로나19 및 수해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농가의 농산품으로 구성했다. 이를 통해 농가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은 물론, 국가 재난·재해 극복에도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예금보험공사 소속 임직원들은 추석 전에 제작된 총 2000여개의 우리행복상자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산하 전국 40여개 노인복지시설에 전달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홀로 계신 어르신들이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우리 주변의 이웃이 어려운 시기를 겪을 때 힘을 보태고, 금융의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과 예금보험공사는 작년 2월 캄보디아 이주여성 가족을 초청해 문화나눔행사를 공동 개최하는 등 수년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박창민 기자  |  pcmlux@econovill.com  |  승인 2020.09.16  15:21:29
박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창민, #한국, #캄보디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