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와디즈, 한국야쿠르트와 만나다‘Start-Fresh-Up’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런칭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라이프 스타일 투자 플랫폼을 표방하는 와디즈가 51년간 식품·음료를 제조 및 유통한 전통의 한국야쿠르트와 만났다. ‘스타트 프레시 업(Start-Fresh-Up)’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양사가 지난 8월 맺은 협약에 기반하며 푸드 분야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런칭과 후속 온·오프라인 유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설명이다. 푸드 분야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여 기업 중 와디즈와 한국야쿠르트의 공동심사를 거쳐 최우수팀으로 선정되면 한국야쿠르트와 함께 제품 개발 및 양산, 유통 전 과정을 지원 받게 된다. 단, 지원대상은 한국야쿠르트 공장 생산이 가능한 범위에 따라 밀키트, 샐러드 레시피 등으로 한정된다.

▲ 출처=와디즈

식품은 사업의 특성상 초기 스타트업이 진입하기 어려운 시장이다. 푸드 스타트업 시장이 성장하고는 있으나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대량생산하는 양산 단계에서의 공장 선정부터 품질 및 위생 관리 배송까지 전 단계를 스타트업이 모두 관리해야 하는 것은 어렵다.

그 연장선에서 특화된 펀딩 플랫폼을 보유한 와디즈와 한국야쿠르트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푸드 스타트업의 시장 진입을 돕고 그들이 건강한 먹거리를 선보이며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푸드 메이커는 와디즈 펀딩을 통해 제품 런칭 후, 한국야쿠르트의 온라인몰 ‘하이프레시’ 입점 기회가 주어질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B2C로 전국의 다양한 고객을 만날 수 있다는 점도 큰 특징이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푸드 업계에서도 선제적으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기 위한 시도가 활발히 일어나는 현상을 주목해 왔다”며 “국내 푸드 업계를 이끌어온 한국야쿠르트와 함께 새로운 도전을 펼쳐나갈 메이커들의 스케일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9.15  09:30:49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한국, #투자, #공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