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수십만회분 생산…연말 승인 준비"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 CBS 방송 인터뷰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올 연말 개발 중인 백신의 사용승인 가능성에 대비해 수십 만회 접종 분량까지 이미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경쟁사 아스트라제네카가 부작용 의심으로 3상 임상시험을 잠정 중단한 사이 화이자가 백신 개발 경쟁에서 빠르게 치고 나가는 모습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CBS 방송 인터뷰에서 연말까지 미 식품의약국(FDA)의 사용승인을 받아 미국인들에게 배포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FDA의 계획은 알 수 없지만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그는 "일례로 이미 백신 제조를 시작했고 수십만회 투여분을 벌써 만들었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3상 임상시험에서 제품이 효과가 있을지 여부를 10월 말께 알 수 있을 가능성이 60%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애초 3만명을 목표로 진행했던 3상 임상시험 규모를 최대 4만 4천명으로 확대하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9.14  17:30:55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미국, #바이오, #제약, #FDA, #독일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