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날씨
장마 집중호우...중부지방 비 피해 ‘속출’하수역류, 토사붕괴, 열차운행 중단 등 
▲ 1일 밤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물에 잠김 충주 충북선철도 삼탄역.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주말 동안의 집중 호우로 전국에서 비 피해가 보고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서울·경기, 충청 그리고 강원 지방에서 많은 피해사례들이 나오고 있다.

1일 서울에서는 하천 급류에 휘말린 80대 남성이 사망한 사고와 더불어, 강남역 일대에서는 넘치는 강우량을 하수관이 견디지 못해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는 사고도 있었다. 충청 지역에서도 여러 피해들이 있었다.

1일 밤부터 2일까지 내린 비로 충북선·태백선 여객열차는 2일 새벽 5시 이후 모든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다. 충주에서는 하수가 역류해 인근 주택이 물에 잠겨 120명의 주민이 대피하는 일도 있었다.

1일 새벽 강원도 횡성에서는 호우를 견디지 못한 토사가 80대 할머니와 손녀가 자고 있는 주택을 덮치는 사고도 있었다. 할머니와 손녀는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2일 역시 서울·경기, 충청 그리고 강원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비 피해에 대한 대비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서울·경기, 강원, 충청 그리고 경북 일부 지역에는 현재 호우특보가 발효돼 있다”라면서 “특히 충청, 경북 지역은 시간당 최대 80㎜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8.02  10:33:55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서울, #강원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