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시황
피치, 미국 신용등급전망 ‘부정적’ 하향 조정등급은 AAA 유지, 피치 “코로나19 사태로 악화한 공공재정 강화할 방안 부재”
▲ 미국 뉴욕주.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미국이 유행병 사태에도 공공 재정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평가받음에 따라, 국가 신용등급전망이 하향 조정됐다.

국제 신용평가회사 피치는 31일(현지시간) 미국의 신용등급을 기존 AAA로 유지하되, 국가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피치는 미국의 재정 적자 기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부터 강화해온 가운데, 사태 이후 공공재정을 강화할 방안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또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정계가 분열된 점 등을 경제 회복의 위기 요인으로 분석했다.

피치는 “미국의 정책결정권자들이 유행병 사태(팬데믹) 이후 공공 부채 수준을 완화하기에 충분한 공공 재정을 확대시키지 못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피치는 다만 미국이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선 경기 수축의 심각성이 덜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8.01  12:51:02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미국, #신용평가, #피치, #하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