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美, 2분기 GDP 성장률 '-35%' 전망…30일 발표3월 경제 봉쇄에 GDP 70% 차지하는 소비 붕괴
현지언론, 3분기에는 10% 수준 성장률 전망
▲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뉴욕주의 브로드웨이 거리가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미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년 대비 35% 수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반영될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역대 최악의 성장률이다.

29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CNBC는 다우존스 컨세서스를 인용해, 올 2분기 GDP 성장률이 34.7%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그랜트 손튼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다이앤 스웡크는 “이번 분기 GDP 감소폭은 1947년 분기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70여년만에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도 미 상무부 자료를 통해 미국 전역에 내려졌던 봉쇄 조치의 여파로 2분기 GDP 성장률이 전년 대비 34.8% 하락할 것으로 분석했다. 3월 중순 이후 미국 전역의 미국인들이 자택 격리에 돌입하면서 외식과 소매, 여행 분야 지출이 급감하는 등 미국 GDP의 3분의 2가량을 차지하는 소비 지출이 붕괴했다는 것이다.

이번 분기 하락폭은 지난 1958년 1분기(10%)보다 훨씬 큰 규모다.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석유파동이 일었던 1980년 1분기(8%),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4분기(8.4%)에도 한 자릿수 하락을 기록한 바 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3분기에는 기저효과 등으로 GDP 성장률이 다시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5월부터 미국 각 주(州) 정부가 봉쇄 조치를 풀면서 소비 심리가 회복됐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CNBC와 무디스는 3분기 GDP가 16.4% 증가할 것으로 점쳤다. 블룸버그통신은 18% 성장을 전망했다.

한편, 상무부 경제분석국(BEA)은 30일 오전 8시30분(한국시간 오후 9시30분) 2분기 GDP 성장률을 발표한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7.30  21:35:35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미국, #한국, #대전, #다우, #CNBC, #블룸버그통신, #블룸버그, #무디스, #금융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