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날씨
[내일 날씨] 국지적 '강한 비' 주의···제주 및 경남 '무더위'
▲ 사진=이코노믹 리뷰 임형택 기자

[이코노믹리뷰=이소현 기자] 7월 마지막 날인 31일 경기남부와 충청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고, 제주도와 경남 지역은 매우 덥겠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전국은 강수량의 지역차가 큰 가운데, 짧은 시간 동안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충청도와 전라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고, 많은 곳은 150mm 이상 오겠다. 서울, 경기남부와 남부내륙도 대기불안정으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을 기록하겠다.

아침 최저기온 22~25도, 낮 최고기온 27~34도가 되겠다.

강원동해안과 경상도, 전남, 제주도에 폭염주의보가 발표된 가운데, 낮 기온이 31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 또한 습도도 높아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며 열대야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많은 비로 인해 산사태와 축대붕괴 등 추가 피해와 농경지와 지하차도, 저지대의 침수, 만조 시에는 해안 저지대 침수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밤사이 하천이나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겠으니, 산간이나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소현 기자  |  leeso17@econovill.com  |  승인 2020.07.30  16:50:28
이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소현, #제주도, #서울,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제주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