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1분기 증권사 파생결합증권 적자 전환…코로나19 여파글로벌 주요 증시 폭락에 따른 운용손실…9067억 손해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증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익이 대규모 적자 전환을 했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을 보면 1분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손익은 906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이익 규모(7501억)를 초과한 수준이다.

글로벌 주요 증시가 잇따라 폭락하면서, 증시 변동성 증가와 유동성 감소로 운용 손실이 확대됐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1분기 중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26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5조7000억원(37.4%) 줄고, 상환액은 27조5000억원으로 16조6000억원(37.6%) 감소했다. 이에 3월 말 발행 잔액은 106조원으로 집계됐다.

종류별로 보면 주가연계증권(ELS·ELB) 발행액은 전 분기 대비 13조300억원(38.8%) 감소한 21조원이었다. 전 분기 대비 큰 폭 감소는 퇴직연금의 원금보장형 ELS 편입에 따른 발행이 작년 12월 중 일시적으로 많이 증가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 자료=금융감독원

또한 올해 3월 중에는 코로나19로 글로벌 주요 증시가 폭락하면서 원금비보장형 ELS를 중심으로 발행액이 크게 줄었다.

1분기 ELS·ELB 상환액은 전 분기보다 15조8000억원(45.3%) 감소한 19조1000억원이었다. 이는 올해 초 코로나19 등으로 글로벌 주요 증시가 동반 폭락하면서 조기상환 규모가 많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1분기 조기 상환액은 16조5000억원으로, 전 분기 22조1000억원 대비 25.3% 감소했다.

3월 말 현재 ELS·ELB 발행 잔액은 72조2000억원으로 작년 12월 말의 71조원보다 1조2000억원(1.7%) 증가했다. 다만 홍콩(HSCEI+HSI)관련 ELS 발행잔액은 전년 동기 44조2000억원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이번 분기는 28조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기타파생연계증권(DLS·DLB) 발행액도 5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조4000억원(31.2%) 줄었다. 상환액은 8조4000억원으로 8000억원(8.7%) 줄었다.

DLS·DLB 발행 잔액은 3월 말 기준 33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12월 말의 37조2000억원과 비교해 3조4000억원(9.1%) 감소했다.

3월 말 기준 파생결합증권 발행자금으로 운용하는 자산의 평가 금액은 102조4000억원이다. 헤지자산 유형별로는 채권이 78조7000억원(76.8%)으로 가장 많았으며, 예금·예치금 24조3000억원(23.7%), 기타자산 12조8000억원(12.6%) 순으로 조사됐다. 파생상품과 현금은 각각 △11조2000억원, △2조6000억원이다.

한편, 1분기 파생결합증권 투자자의 투자수익률은 연평균 3.6%로 작년 동기의 4.7%보다 1.1%포인트 줄었다. DLS·DLB의 1분기 투자수익률은 같은 기간 3.0%보다 0.7%포인트 하락한 2.3%를 기록했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7.01  12:00:00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