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뉴스&이슈
프랑스 진보 야당 ‘녹색당’ 지방선거 우세중도성향 집권당 ‘LREM’ 곳곳서 쓴맛…녹색당-사회당 선거동맹 위력 발휘
▲ 안 이달고 파리시장(흰 옷).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프랑스 지방선거 결과에서 진보 야당인 녹색당이 사회당과 동맹을 맺고 중도 성향의 집권당인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를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지방선거 결선투표를 진행한 후 발표되고 있는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리옹, 마르세유 등 주요 대도시의 녹색당 후보의 당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당선이 유력한 지역별 녹색당 또는 녹색당·사회당 연합 후보로 그레고리 두세(리옹), 미셸 뤼비올라(마르세유) 등 인물이 꼽힌다. 안 이달고 파리시장도 사회당 후보로 출마해 녹색당 지지를 받은데 힘입어 출구조사에서 과반수 득표율을 기록했다.

프랑스 일각에서는 이번 출구조사 결과, 여론이 비교적 양극화한 지역에서 집권당의 입지가 축소됐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6.29  21:12:10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프랑스, #파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