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동아에스티, 2년 연속 '부패방지경영시스템' 적합 판정부패방지에 대한 대표이사의 강한 의지와 리더십 강점 평가
▲ 출처=동아ST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동아에스티는 한국표준협회가 실시한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 37001 사후관리심사에서 2년 연속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사후관리심사는 ISO 37001 인증 후, 시스템 운영의 유지 및 점검을 위해 1년 단위로 실시된다. 심사결과는 중부적합, 경부적합, 개선의 기회로 구분되며, 부적합이 1건 이상인 경우 인증보류, 중부적합이 다수 확인되면 인증취소가 될 수 있다.

이번 사후관리심사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경영자 면담, 프로세스 심사, 원격 심사, 종결 회의 등으로 진행됐다.

심사결과에서 동아에스티는 중부적합과 경부적합이 0건, 개선의 기회가 7건으로 2년 연속 적합 판정을 받았다. 특히 부패방지에 대한 대표이사의 강한 의지와 리더십, 임직원들의 인식 증진과 사내문화 확산, 주관부서인 CP관리실의 시스템 개발과 운영 등을 강점으로 평가 받았다.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팀 단위의 내부심사를 실시한 덕분이다.

앞서 동아에스티는 6월 3일부터 16일까지 내부심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준법감시 전문기관인 한국공정경쟁연합회 주관 아래 전 사업장의 90여개 팀을 대상으로 내부심사를 실시한 바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동아에스티는 정도경영을 위한 ISO 37001의 도입 및 인증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임직원들의 윤리의식 내재화와 세부운영 기준 강화, 관리 시스템을 개선해왔다”며 “정도경영을 기반으로 경영의 투명성 및 국내외 신인도를 제고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공유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최근 사회적가치위원회를 출범했다. 공정거래자율준수협의회, 부패방지위원회, CCM위원회, HSE위원회, 정보보호위원회, 조직문화위원회, CSV위원회 총 7개 분과를 통해 공유가치 창출을 위한 미션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6.29  19:25:43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한국, #인도, #세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