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中 넷이즈·징둥닷컴, 미국 대신 홍콩으로 발 돌린다中기업 미국 규제에 IPO 서둘러
바이두 리옌훙 "상장할 곳 많다"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중국 기업들이 홍콩 증시로 눈을 돌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미중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들의 상장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의 대형 인터넷 기업인 넷이즈와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이 이르면 다음 달 홍콩거래소에 2차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나스닥 상장사인 이들 기업이 홍콩 증시로 둥지를 옮기는 이유는 미국 정부의 눈치를 보지 않고 원활하게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폭스 비즈니스뉴스 인터뷰에서 뉴욕증권거래소와 나스닥에 상장됐지만, 미 회계 규칙을 따르지 않는 중국 기업들을 살펴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바이두 리옌훙 회장은 미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자금을 조달하면 그만이라고 응수했다. 미국 정부의 압박에 크게 동요되지 않는 모습이다. 리 회장은 "좋은 회사라면 상장 장소로 택할 수 있는 곳이 많고, 절대 미국에 국한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5.21  20:34:24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트럼프, #미국, #중국, #나스닥, #거래소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