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현대硏 "신흥국 경제위기 가능성 ↑…환율도 위험수위"신흥국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신흥국 현지진출 및 투자 재검토 필수”
▲ 코로나19 여파로 전세계 경제가 역성장 할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자료=이코노믹리뷰 DB

[이코노믹리뷰=노성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세계 경제가 역성장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 특히 주요 신흥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신흥국들의 경제 불안이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등 대외의존도가 높은 신흥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신흥국 현지진출 및 투자에 대한 재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0일 현대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신흥국 위기 가능성'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2월 이후 신흥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신흥국 경제의 불안 요인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국제통화기금(IMF) 전망에 따르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은 -3.0%로 역성장이 전망된다. 이는 지난 1월 전망치 대비 6.3%포인트 하향 조정된 수치다. 국가그룹별로는 선진국이 -6.1%, 신흥국 -1.0% 역성장이 예상돼 세계 대공황 이후 처음으로 선진국·신흥국 동반 침체가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2월 이후 신흥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인다. MSCI 신흥국 주가지수는 1146.83포인트에서 758.2포인트로 급락했고, MSCI 신흥국 환율지수도 1670.44포인트에서 1547.33포인트로 하락했다.

신흥국 신용부도스와프(CDS), 연초 대비 크게 상승

코로나19 여파로 신흥국의 신용부도스와프(Credit Default Swap, CDS) 프리미엄은 대체로 상승하는 모습이며, 특히 동남아시아 및 중남미 지역 신흥국의 상승폭이 컸다.

CDS는 ‘부도가 발생해 채권이나 대출 원리금을 돌려받지 못할 위험에 대비한 신용파생상품’을 의미한다. 부도 가능성이 클수록 일종의 보험료 개념인 CDS 프리미엄도 높아지게 된다.

특히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 신흥국과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브라질, 칠레, 페루, 브라질, 멕시코 등 중남미 지역 신흥국의 CDS 프리미엄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반면 체코, 헝가리, 폴란드 등 유럽 지역 신흥국은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다.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이후 신흥국의 CDS 프리미엄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나, 아르헨티나의 CDS 프리미엄은 매우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올해 초 3000bp(1bp=0.01%) 수준이었던 아르헨티나의 CDS 프리미엄은 코로나19 이후 3만 2000bp까지 오르고 일별 변동폭이 1만bp까지 상승하는 등 변동성이 크게 확대됐다.

중남미 지역 신흥국 통화가치 급락

환율의 경우 중남미 지역 신흥국의 통화가치 절하율이 두드러지게 나타났으며 대체로 글로벌 금융위기 시점보다는 절하율이 낮은 수준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브라질(-28.8%), 멕시코(-25.5%), 콜롬비아(-21.4%) 등 중남미 지역 신흥국 통화가치가 크게 하락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남아공(-26.6%), 러시아(-23.4%) 등도 통화가치 급락했다. 아시아 신흥국의 경우 코로나19 충격으로 환율이 급등한 이후 안정세를 찾아가는 추세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보다 통화가치 절하율이 전반적으로 낮은 수준이지만 달러대비 신흥국 환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점보다 높게 수준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향후 갚아야 하는 달러표시 채무에 대한 부담은 더 높은 상황이다.

대외채무 대비 보유외환 감소… 중국, 인도, 태국 등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부 신흥국의 외화 보유액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터키(-22.7%), 헝가리(-14.7%), 칠레(-11.1%) 등의 감소폭이 컸다. 다만, 일부 신흥국을 제외하면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교하면 감소율은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신흥국 대부분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점보다 더 많은 외화 보유액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대외채무 대비 보유외환 수준이 일부 국가에서 크게 악화되는 것은 우려할 만한 상황이다. 2018년 기준 대외채무 대비 외화 보유액은 아르헨티나(23.6%), 콜롬비아(35.5%), 터키(18.2%) 등이 낮았다.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점과 비교해 대외채무 대비 보유외환 수준이 중국, 인도, 태국, 베트남 등에서 크게 악화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대외의존도 높은 국가, 코로나19 위험에 '노출'

2018년 기준 주요 신흥국 중 대외의존도가 높은 국가는 베트남, 헝가리, 체코 등으로 파악된다. 대외의존도는 국가별 GDP 대비 재화 및 서비스의 수출 비중이다.

베트남(105.8%), 말레이시아(68.8%), 태국(66.8%)과 유럽연합의 헝가리(84.9%), 체코(78.4%) 등이 대외의존도가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반면 아르헨티나(14.3%), 브라질(14.8%), 콜롬비아(15.9%), 중국(19.5%) 등은 낮은 수준이었으며 한국의 경우 44.0%로 신흥국 중 평균 수준을 나타냈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점인 2008년과 비교했을 때 대부분 신흥국에서 2008년 대비 2018년 대외의존도가 축소되거나 유지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베트남(35.5%p), 폴란드(17.7%p), 체코(15.2%p), 멕시코(11.6%p), 터키(6.7%p) 등에서 대외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빠르게 확대됐다.

연구원은 “코로나19 확대로 인해 선진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요 충격이 확대될 경우 대외의존도가 높거나 빠르게 확대된 국가에서 수출 충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재정건전성 리스크 부각 가능성 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이 재정지출을 확대함에 따라 주요 신흥국 또한 재정건전성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흥국 가운데 정부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인 아르헨티나(86.1%), 브라질(82.5%), 헝가리(71.0%) 등은 향후 국가 재정건전성이 리스크 요인으로 대두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교해 재정건전서잉 악화된 아르헨티나(32.2%p), 남아공(30.2%p), 베트남(28.7%p) 등은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재정지출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반면 러시아나 페루 등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낮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정부부채가 상대적으로 낮게 증가한 국가들은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 여력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신흥국 취약성을 고려 현지진출·투자 재검토 필요

연구원은 신흥국의 금융시장과 대내외 여건을 고려할 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부 국가에서 위기 발생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전망했다. 다만, 이번 코로나19 위기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는 낮은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현재 위험 수준이 가장 높은 신흥국으로는 아르헨티나를 예로 들었다. 금융시장 측면에선 브라질과 칠레 등 중남미 지역 국가의 변동이 컸으며 이들 국가에서 단기적으로 대외 채무에 대한 리스크가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신유란 선임연구원은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성 제고 노력을 강화하는 한편, 취약 신흥국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발생 가능한 리스크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신흥국의 취약성을 여러모로 고려하고, 신흥국들에 대한 현지진출 및 투자에 대해서도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기존 투자에 대해서는 취약성을 고려해 재점검이 필요하며 신규 투자 시에는 신흥국의 기회 요인과 더불어 리스크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성인 기자  |  nosi3230@econovill.com  |  승인 2020.05.10  11:00:00
노성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노성인, #중국, #한국, #브라질, #유럽, #남아공, #멕시코, #아르헨티나, #칠레,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러시아, #IMF, #금융위, #흥국, #현대경제연구원, #프리미엄, #투자, #하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