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뉴욕증시 3% 급등...코로나 진정 기대감‧샌더스 사퇴 영향

다우 3.44%↑ S&P500 3.41%↑ 나스닥 2.58%↑

감산합의 기대감에 국제유가 사흘 만에 반등

▲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정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기대에 더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포기 소식이 더해지면서 상승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79.71포인트(3.44%) 급등한 23,433.5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0.57포인트(3.41%) 오른 2,749.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03.64포인트(2.58%) 상승한 8,090.9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진정 추이와 국제유가 동향, 샌더스 사퇴 영향 등을 주목했다.

미국 뉴욕주와 이탈리아, 스페인 등 코로나19 집중 발병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줄고 있다는 분석에 정점을 지났을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증시를 끌어올렸다.

이날 오스트리아를 비롯한 일부 유럽 국가가 봉쇄 완화 계획을 발표했다. 유럽 내 진원지로 꼽히기도 했던 이탈리아에서도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면서 봉쇄 완화 시점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발언도 투자자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추이가 이번 주 이후 전환점을 맞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사망자 수가 당초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버니 샌더스 의원의 경선 포기 선언도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급진 성향의 샌더스 의원은 월가가 꺼리는 대선 후보였다. 전 국민 건강보험(Medicare for All), 부자 증세, 자사주 매입 금지 등 그의 선거 공약이 세금 인상을 불러 기업의 비용 부담을 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레이먼드제임스의 에드 밀스 전략가는 "샌더스 의원의 경선 포기로 그가 대통령이 돼 반(反)시장적 공약들을 정책으로 실현할 수도 있다는 '꼬리 위험(tail risk)'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꼬리 위험은 실현 가능성은 낮지만, 현실화된다면 엄청난 파급 효과를 가져오는 변수를 의미한다.

미국보다 먼저 마감한 유럽 주요 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7% 내린 5677.73에 독일 DAX지수는 0.23% 내린 1만332.8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CAC40지수는 0.10% 오른 4442.75에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0.02% 오른 326.67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사흘 만에 큰 폭으로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장중 한때 12%나 치솟은 뒤 전 거래일 대비 1.46달러(6.2%) 뛴 25.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6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전일보다 0.97달러, 3.0% 올라간 배럴당 32.8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을 참여시킨'OPEC+'가 오는 9일 열리는 회의에서 협조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고조함에 따라 장 막판에 상승폭을 확대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회원국인 알제리의 석유장관은 "9일 산유국 회의에서 일평균 1000만 배럴 규모의 감산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1000만 배럴은 전 세계 하루 원유 소비량(1억 배럴)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국제금값은 강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04%(0.60달러) 상승한 1.684.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달러화는 강세였다.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27% 오른 100.17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4.09  07:16:49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영국,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유럽, #독일, #인도, #오스트리아, #러시아, #런던, #국제유가, #WTI, #브렌트유, #다우, #나스닥, #블룸버그통신, #블룸버그, #거래소, #월가, #투자, #전략, #혼조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