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연준, 미 국채 담보로 달러유동성 추가 공급통화스와프 계약 이어 '레포 거래' 시행
▲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글로벌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조치를 내놨다.

연준은 3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한국은행 등 해외 중앙은행과의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위한 대출기구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뉴욕연방준비은행에 계좌를 보유한 외국 중앙은행들은 앞으로 자신들이 보유한 미 국채를 담보로 맡기고 달러화 현금을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 이 대출기구는 4월6일부터 최소한 6개월간 운영된다.

뉴욕 연은이 시행하고 있는 레포 거래를 해외 중앙은행으로 확대한 개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부족해진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 조치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한층 심화된 국제금융시장의 달러 유동성 부족 문제를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최근 연준과 한국은행 등과의 통화스와프 재개와 같은 맥락이다.

앞서 연준은 지난 15일 유럽중앙은행(ECB), 캐나다은행, 영란은행, 일본은행, 스위스중앙은행 등과의 기존 통화스와프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19일에는 한국은행(BOK)을 비롯해 9개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은행은 3월31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가운데 1차분으로 120억달러에 대한 입찰을 진행, 87억2000만달러를 시중에 투입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3.31  23:59:51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연준, #일본, #미국, #한국, #유럽, #캐나다, #Fed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