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건설협회, "SOC 추경 예산 신속 편성, 경제 정상화 기여"재난 선포 지역 등에 SOC 우선 투자해야"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대한건설협회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신속한 2차 추경을 편성하고, SOC 예산을 5조원 이상 포함하여 줄 것을 국회, 기재부, 국토부 등에 건의했다고 31일 밝혔다.

대한건설협회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팬데믹)으로 경제위기에 직면한 미국·독일 등 세계 각국은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을 내놓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추경예산의 대부분이 방역체계 강화, 수당 및 자금지원에 그쳐 근본적 경기부양책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또 코로나19 사태가 감염자 9661명, 사망자 158명 등으로 이전 사스, 메르스 때와는 비교할 수 없는 심각한 상황임을 강조하면서 의료원 등 재난대응 기반시설을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반영한 추경편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대한건설협회는 건설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서민·지역경제에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경제적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대구, 경북지역 등 재난선포지역에 대해서는 우선적인 SOC 투자 및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대한건설협회는 추가적인 SOC 예산 확대도 주문했다. 협회는 “정부가 IMF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 사스·메르스 등의 과거 경제위기와 전염병 사태 시 추경에 SOC예산을 최대 33.3%까지 편성했다”면서 “공공 공사 확대를 통해 민간건설 투자 위축을 상쇄시켰던 사례가 있는 만큼 SOC 추경예산을 신속히 편성하여 경제 정상화에 건설 산업이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3.31  22:51:50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미국, #독일, #대구, #IMF, #금융위,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