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사용 11건 승인…말라리아 치료제도 포함식약처 코로나19는 신속 심사 지원, 임상시험이 5건·치료제 6건 승인
▲ 사진=이코노믹 리뷰(DB)

[이코노믹리뷰=이소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치료와 치료제 개발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치료제와 관련해 임상시험 5건, 치료제 사용 6건이 승인된 상태다.

27일 식약처는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 11건이 신청됐으며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등 전문가 자문을 거쳐 5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식약처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촉진을 위해 제약사를 대상으로 상담 창구를 운영하고 임상시험을 우선 심사하고 있다.

말라리아 치료제 '히드록시클로로퀸정'도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요청한 임상시험이 25일 승인되면서 환자에게 투여될 방침이다.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옥시크로린'을 활용하는 임상시험이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되고 있다.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경우 3건의 임상시험이 착수됐으며, 서울대학병원의과 경북대학병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식약처는 인플루엔자 치료제로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을 6건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6건 모두 이뮨메드의 'HzVSFv13주'로, 서울대병원·영남대병원·충남대병원에서 각각 2건을 승인받아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치료제 확보에도 나서고 있다. 에이즈 치료제 칼레트라는 감염병 대유행 상황 등을 대비해 품목허가를 생략하는 수입 제도인 '특례수입'을 통해 3차례 수입됐다. 치료제의 국내 공급 현황도 관리하는 중이다. 이에 따르면 칼레트라정은 1만5000명분, 히드록시클로로퀸정은 약 20만명분을 업체에서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식약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질병관리본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업에 협력해 개발 시간 단축에 힘쓸 방침이다.

이소현 기자  |  leeso17@econovill.com  |  승인 2020.03.27  15:41:09
이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소현, #제약, #치료제, #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