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셀트리온, 주총서 코로나19 안전 대책 철저…만일 대비 ‘음압병실’까지 운영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적용…온라인 전자투표제 도입
▲ 셀트리온은 2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현장 참석자 200여 명, 온라인 웹캐스팅 1500여 명 등 1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9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총은 입장 시 체온 측정 후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있는 주주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등 현장에 참석한 주주들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비상 대책을 마련했다. 출처=셀트리온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셀트리온이 주주총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 대책에 철저함을 기했다.

셀트리온은 27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현장에 참석한 주주들의 안전을 도모하고 원활한 주총 운영을 위해 다양한 비상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주총이 열리는 장소에 감염자가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가격리 대상자를 대상으로 문진표를 작성했다. 이 기업은 또 주총장에 방역을 실시하고 열화상카메라 및 체온계, 손소독제를 비치했다.

체온 측정 후 37.5도 이상의 고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주주는 출입이 제한됐다.

셀트리온은 주총장에서의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참석 주주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마스크가 없는 주주를 위해 여분의 마스크 및 휴대용 세정제를 확보했다”면서 “발표 단상과 접수대에는 투명 가림막을 하고, 마이크에도 안전장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 셀트리온은 2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현장 참석자 200여 명, 온라인 웹캐스팅 1500여 명 등 1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9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총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고려해 좌석 간격을 2미터 이상 유지하는 등 현장에 참석한 주주들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비상 대책을 마련했다. 출처=셀트리온
▲ 셀트리온은 2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현장 참석자 200여 명, 온라인 웹캐스팅 1500여 명 등 1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9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총은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의료진이 상시 대기하고, 병균 및 바이러스 확산 차단용 음압병실 3개소를 운영하는 등 현장에 참석한 주주들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비상 대책을 마련했다. 출처=셀트리온

셀트리온은 대형 전시관 2곳을 주총장으로 활용해 2m 이상의 장내 의자 간격 및 입장 대기줄 간격을 확보했다.

셀트리온은 주총장에서의 코로나19 환자 발생에 대비해 구급차 및 의료진, 의무전담직원을 상시 대기시켰다. 이 기업은 건강확인소 등도 설치해 병균 및 바이러스 확산 차단용 음압병실 3곳도 운영했다.

감염이 우려되거나 자가격리대상 또는 감염증 밀접 접촉자에 해당하는 주주들을 위해서는 전자투표 및 의결권 위임 등 주주들의 의결권 행사 방안이 마련됐다.

웹캐스팅을 통해서는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에서든 주총을 청취할 수 있도록 실시간 음성 중계를 제공했다. 웹캐스팅은 본인 인증을 거친 주주 본인만 접속이 가능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3.27  12:32:03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