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S&P, 포드 신용등급 BB+ 정크로 강등6개월 전 한단계 강등 이은 조치…S&P “공장 휴업으로 막대한 현금 손실 가속화”
▲ 출처= 포드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미국 완성차 업체 포드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경영 불확실성이 높아짐에 따라 신용등급을 강등당했다.

글로벌 신용평가기관 스탠다드앤푸어스(S&P)는 포드의 신용등급을 BB+로 기존 대비 한 등급 낮췄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6개월 전 한 등급 낮춘데 이은 조치다.

포드는 북미를 비롯해 전세계에서 운영하고 있던 공장을 속속 휴업 조치하고 있다. 하지만 가동 재개 시점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S&P는 이 같은 상황으로 포드가 현재 큰 재정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S&P는 “포드가 현재 실시하고 있는 공장 휴업 조치의 부정적 효과는 앞서 나타났던 불경기 때완 대조된다”며 “기존 경기 하강세가 이어짐에 따라 앞으로 수개월 간 포드의 현금 손실 추세는 더욱 가속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20.03.27  10:54:44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미국, #포드, #S&P, #신용평가, #공장, #완성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