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미국 감염자 6만5000명 넘어 "인구 55% 집에 머물라"감염자 50503명, 사망자 285명...자택대피령으로 1억8000만명 발 묶여
▲ 코로나19 사태로 자택대피령이 내리며 미국 뉴욕 맨해튼의 브로드웨이 거리가 텅 비어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소현 기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6만 5000명을 넘어섰다.

25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오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6만5033명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사망자는 921명으로 집계됐으며, 대부분이 뉴욕주(285명)와 워싱턴주(130명), 루이지애나주(65명)에서 발생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오후 미국의 감염자는 6만5778명에 달한다.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연일 1만명씩 증가하고 있다. 지난 19일 1만명을 돌파하며 21일엔 2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22일 3만명, 23일 4만명, 24일 5만명, 25일 6만명 등으로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는 중이다.

CNN에 따르면 이날 신규 감염자가 뉴욕주에서만 5000명, 뉴저지주에서 700명이 발생했다. 루이지애나·펜실베이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에선 200∼400여명이 신규 확인됐으며, 11개 주에서 환자가 100명 이상 증가했다.

특히 뉴욕주의 상황은 심화되고 있다. 누적 감염가자 3만811명으로 늘어났으며, 뉴욕시에서만 1만7858명이 감염됐다. 사망자는 285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첫 노숙자 사망자가 나오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감염자도 2535명, 사망자는 53명에 달한다. 이 중 절반 이상이 젊은 층인 18∼49세로, 37명은 18세 미만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방 정부는 자택대피령을 확대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미국 인구 절반의 발이 묶은 상태다. 이번 주중에 미국 인구의 55%인 1억8000만명이 이런 행정명령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CNN은 추정했다.

이날 아이다호주·콜로라도주·미네소타주가 자택대피령을 내렸다. 시카고주는 집에 머물라는 명령을 어긴 시민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할 방침이다.

미주리 주지사는 뉴욕주와 캘리포니아·루이지애나주에 이어 연방정부에 '재난 선언'을 요청했다. 재난 선언이 승인되면 연방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주 방위군 지원은 1만700여명을 넘어섰다. 국방부 산하 주방위군사무국(NGB)은 주 방위군이 미국 전역에서 활동한다며 "우리는 위기를 같이하며 함께 이겨낼 것이다"고 전했다.

이소현 기자  |  leeso17@econovill.com  |  승인 2020.03.26  12:00:00
이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소현, #미국, #호주, #워싱턴, #CNN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