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GS25 ‘오프라인 금융 플랫폼’ 체계 구축한다   GS리테일-삼성증권 MOU, 금융 서비스 확대
▲ 고객이 GS25의 ATM(CD)을 통해 현금인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출처= GS리테일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편의점이 은행에 이어 증권사까지 제휴의 범위를 넓히며 금융 플랫폼의 기능을 갖춰 나가고 있다.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25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본사에서 삼성증권과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GS리테일 MD본부장 김종수 전무와 삼성증권 Retail 부문장 사재훈 부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편의점 ATM(CD)을 활용한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 제공에 따른 고객 편의성 증대, 양사 온-오프라인 플랫폼 융합을 통한 금융 상품 및 서비스 공동 개발에 대한 상호 협력 등이다.

▲ GS리테일-삼성증권의 MOU 체결식. GS리테일 MD 본부장 김종수 전무(사진 오른쪽)와 삼성증권 Retail 부문장 사재훈 부사장. 출처= GS리테일

이에 따라 편의점 GS25는 4월 3일부터 삼성증권 고객이 전국 GS25 매장에서 운영하는 1만2000여대의 ATM(CD)로 현금 인출 거래를 할 시 출금 수수료를 면제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개설하고 체크카드를 발급받은 삼성증권 고객은 GS25 내 ATM(CD)을 통해 삼성증권과 동일한 조건으로 현금 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GS리테일과 삼성증권 양사는 현금 인출 시 수수료를 면제하는 서비스에 이어 유통과 금융을 융합한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해 고객 편의를 지속 높여 갈 계획이다.

이번 삼성증권과의 MOU로 GS25에서 출금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한 금융사는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은행 8곳을 포함해 총 9곳으로 늘었다. 제휴 범위 확대로 GS25 내 ATM(CD)을 통한 이용 실적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GS25가 확인한 결과 최근 2년간 GS25의 ATM(CD) 이용 실적은 2018년 5170만건, 2019년 6580만건으로 집계 됐다.

GS25는 전국 권역의 매장에서 운영하는 ATM(CD)을 중심으로 다양한 금융사와의 제휴를 지속 확대해 오프라인 금융 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주요 금융사 고객들이 GS25 ATM(CD)을 각각의 금융사와 동일한 조건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인지도가 확산됨에 따라 이용 고객이 매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라면서 “제휴 범위를 지속 확대해 고객 편의를 증대하는 동시에 GS25를 방문하는 신규 고객을 지속 창출해 가맹점 수익 상승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3.25  15:52:13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서울, #삼성증권, #실적,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