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주춧돌 되라’ 일송 가르침, 코로나19 극복위한 기부로 이어져익명 기부자, 한림대춘천성심병원에 기부금 전달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익명의 기부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의료진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은 25일 이름 모를 시민으로부터 코로나19와의 사투로 힘든 의료진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현금 50만원을 지난 16일 기부받았다고 밝혔다.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관계자는 “기부자는 병원 원무팀에 현금과 편지를 놓고 누군지 물을 새도 없이 빠르게 병원을 빠져나갔다”면서 “현금과 함께 받은 한 통의 편지에는 기부를 결심하게 된 사연이 정성스럽게 적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익명 기부자는 본인을 한림대학교 법학과 졸업생이라고 소개했으며 ‘학교법인일송학원의 설립자인 고(故)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으로 기부를 결심했다’고 적었다.

기부자는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이 생전에 신조로 삼았던 ‘대들보가 되기보다 주춧돌이 되라’는 말을 언급하며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겸허히 살고자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따.

그는 방황을 하던 중 학창시절 윤덕선 이사장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마음을 다잡고 ‘신문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어렵게 모은 기부금을 다른 이들을 위한 나눔으로 실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최일선에서 애쓰시는 의료진분들께 작게나마 보태고 싶다’, ‘부디 힘내시길 바랍니다’면서 의료진들에 대한 따뜻한 격려를 보냈다.

이재준 병원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나날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병원 의료진들이 진심 어린 응원과 함께 어렵게 모든 돈을 기부했다는 소식을 듣고 의료진들이 큰 감동을 받고 더욱 힘을 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고(故) 일송 윤덕선 명예이사장은 평양고보 3학년 때 한 은사로부터 들은 ‘땅에 묻힌 주춧돌 노릇을 해라. 땅에 묻힌 주춧돌은 겉으로 나타나지는 않지만 그 위에 세워지는 건물을 튼튼하게 받들고 있는 것이다’는 말을 가슴 속에 깊이 새기고, 이후 평생을 소외된 이웃과 사회적 약자에게 사랑을 베풀고 헌신하는 삶을 살았다.

▲ 한 기부자가 익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의료진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출처=한림대춘천성심병원

<기부자 편지 전문>

일송(一松) 윤덕선 명예이사장님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으로 기부하게 되었습니다.

“대들보가 되기보다 주춧돌이 되라”는 마음가짐으로 겸허히 살고자 더 노력하겠습니다.

방황하다가 신문배달 아르바이트 하며 모았는데, 적다면 적을수도 있는 금액이지만...

최일선에서 애쓰시는 의료진분들께 작게나마 보태고 싶어서요. 부디 힘내시길 바랍니다.

대한민국 101년

(양)3월 16일.월

청풍김가 중방파 25세

한림대 법학 졸업생 올림.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3.25  14:20:58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