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코스포 “코로나19 정부 대책, 사각지대 없어야”스타트업 궤멸 위기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국내 경제 위기 가능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24일 스타트업의 실태를 파악하고 정책 과제를 제안하는 보고서를 정부에 건의하고, 이를 25일 공개했다.

코스포가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긴급히 회원사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 피해 유형을 조사한 결과 ▲매출 감소(41.5%), ▲투자 차질(33.0%), ▲해외 사업 난항(16.0%) 등의 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금융 및 정책자금 사각지대 해소, 벤처투자 심리회복, 위기산업 서비스 긴급 공공조달, P2P 등 핀테크 기반 자금 유동 활성화 등 8개의 정책 과제를 1차로 제안했다는 설명이다.

▲ 출처=갈무리

그러나 정부의 코로나19 경제지원 방안 중 스타트업 사각지대가 대단히 넓다는 주장이다. 특히 신용보증기금에서 운영하는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 보증’의 경우 대상기업의 목표 매출 성장치 달성과 연동하여 보증금액이 집행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위기 상황을 고려하는 방침이 수립되지 않아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은 약정 금액을 지원받지 못하고 자금고갈에 빠질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지적이다.

코스포는 이에 스타트업의 경우 매출 규모, 설립 연도, 대표자 연령, 근로자 수, 과거 폐업 등의 대출 기준요건을 조정하여 긴급한 자금의 수혈이 가능하도록 하고 자금난을 겪는스타트업이 고금리 대출 시장으로 빠지지 않도록 P2P 등 핀테크 기반 자금 유동을 활성화 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스타트업 R&D 및 개발역량 유지 지원 등 다양한 가능성 타진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코스포 최성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고통은 모든 국민이 마찬가지겠지만, 정말 많은 스타트업들이 생존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 미래 성장 동력인 스타트업의 궤멸을 막기 위해 정부와 소통하면서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3.25  09:20:37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