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워킹맘·워킹대디 육아월드] 초기 초경 작은 키 걱정… 우리 아이 생리 주기 늦추면 도움 될까?

“아이가 너무 빨리 생리를 시작했는데, 키가 크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생리 주기라도 늦추면 키 크는데 도움이 될까요?” 키 성장은 성장판이 열려 있을 때 진행된다. 초경이 일찍 시작하면 성장판이 일찍 닫히면서 최종키도 작아 진다. 이렇다 보니 이미 조기 초경이 시작 됐지만 생리 주기를 늦추거나 조절 할 수 있냐는 문의가 많다. 그러나 한번 시작된 생리는 멈출 수 없다. 이른 생리를 시작했더라도 생리 주기를 건강하게 맞추며 정상 키가 자랄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는 치료가 중요하다.

여성 한 명의 건강은 한 가족과 사회 더 나아가 다음 세대를 위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아이의 월경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 초경은 난포가 발달하며 자궁 호르몬의 자극에 반응하는 능력을 얻는 표시로 에스트로겐 호르몬의 작용으로 생리 뿐 아니라 뼈 질량을 유지하는 등 키 성장 전반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여자의 키는 초경 전이 키 성장의 첫 시작이다. 유방 발달이 선행된 이후 2~3년 동안 키가 급속하게 자라게 되는데 이 시기에 평균 15~20cm가 자라고 초경 후 둔화된다.

한국 여자아이의 평균 초경 나이는 12.7세로, 이때 평균키 155cm이상이면 성인 이후 160cm이상 성장할 수 있다. 그러나 조기 초경을 시작했다면 최종 키에 문제가 생긴다. 쉽게 말해 생리가 정상보다 1년 이상 일찍 시작했다면 최종 키에서 -5cm가 작아지게 되고, 2년 이상 일찍 시작했다면 10cm 이상 덜 클 수 있는 것이다.

조기초경은 성 조숙증으로 인해 발생 하는 경우가 많다. 성조숙증은 사춘기 발현이 어린 나이에 시작 되는 것으로 여자아이의 경우 8세 이전에 유방 발달이 있거나, 남자아이의 경우 9세이전에 고환이 4ml이상 커지는 증상이 대표적 이다. 성 조숙증이 생기면 어린 나이에 2차성징이 빨리 나타나면서 정상 아이들 보다 갑자기 성장 속도가 증가하고 호르몬 균형이 깨지면서 소아비만이 심해지고 성인병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진다.

이미 아이가 조기 초경을 했다면, 초경 후 키 성장 치료를 통해 키가 클 수 있는 시간을 길게 확보하는 방향으로 접근해야 한다. 이때 중요한 것이 생리 주기다. 생리 주기는 몸 전반의 컨디션과 성장 속도에 결정된다. 첫 초경 후 생리주기는 불규칙 할 수 있지만, 한달에 두 번 생리를 하거나 두세달에 한 번 생리를 하는 등 주기에 따라 몸 상태는 완전히 다르다.

먼저 초경의 징표를 보자. 아이의 속옷에 선명한 피빛을 띄거나 검붉고 갈색을 띄는 액체가 묻어나져 있다면 초경이 시작된 것이다. 정상적인 생리 주기는 21~38일, 기간은 3~8일, 하루 생리량은 20~80ml다. 이 범위를 벗어나면 생리 불순이다. 아이의 경우 몸이 만들어지는 속도에 따라 다음 생리일이 결정된다. 두번째 생리가 두 달 넘게 지연 된다면 생리가 규칙적으로 자리 잡기 전인데 이때 키가 155cm 미만이라면 초경 후 키 성장 치료의 적기다. 빠른 초경의 원인을 파악하고 뼈 나이가 빨리 자라지 않으면서 키는 최대한 키울 수 있다.

성장판 검사를 통해 뼈 나이를 체크하는 것도 좋다. 뼈나이와 실제 키가 비례하면 정상이다. 반면 빠른데 실제 키는 작은 편이라면 성장판이 빨리 닫힌다는 의미다. 그러나 초경 후 성급한 성장호르몬주사 등은 주의해야 한다. 성장호르몬 치료는 어린 나이에 시작할수록 좋지만, 성장호르몬이 과다하게 들어가면 갑상선 호르몬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일시적으로 억제될 수 있으며 혈당 상승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윤정선 하우연한의원 대표원장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20.03.18  09:29:33
윤정선 하우연한의원 대표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윤정선 하우연한의원 대표원장, #한국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