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코로나19
[코로나19] “한국인 입국제한 국가 총 42곳”국내 분위기 ‘싸늘’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자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나라는 총 42곳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27일 한국 출발 여행객에게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리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는 총 42곳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입국 금지 국가는 총 21곳으로 나우루, 마이크로네시아, 모리셔스, 몽골, 바레인, 베트남, 사모아, 사모아(미국령)를 비롯해 세이셸,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요르단, 이스라엘, 이라크, 일본, 키리바시, 홍콩, 쿠웨이트, 투발루, 피지, 필리핀 등이다.

입국 절차를 강화한 곳은 대만, 마카오, 모로코, 모잠비크, 벨라루스, 영국, 오만, 우간다,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 카타르, 콜롬비아, 키르기즈공화국, 타지키스탄, 태국, 투르크메니스탄, 튀니지, 파나마, 파라과이,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등 21곳이다.

이 외에도 14개 나라가 한국 여행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정부는 이러한 움직임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외국의 갑작스러운 입국제한 조치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외국 입국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불편을 겪으시게 된 것에 대해 안타깝고 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면서 “이러한 조치가 철회되고 또 자제되도록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 각 국이 한국인 입국금지 및 입국 절차를 강화하자 국내 여론도 나빠지고 있다. 특히 중국의 경우 코로나19의 근원지며, 한국은 피해자라는 점이 부각되며 반중정서까지 강해지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해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등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화에 나서고 있으나, 국내 여론은 더욱 싸늘해지고 있다.

▲ 강경화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서울 여의도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했을 때 마스크를 공급하고 우리 기업들이 지원한 것은 벌써 잊었는가"라면서 "중국 사정이 나아지고 있다는데, 이제 와 중국이 적반하장으로 나오는 것 같아 속상하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의 확진자 대거 발생은 판데믹(대유행)에 따른 현상이지만, 뛰어나고 투명한 방역체계 덕분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강력한 의료방역체제를 중심으로 꾸준히 사태 조기 진화에 나선다면, 조만간 각 국의 입국금지 등과 같은 고립은 벗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더불어 중국의 조치도 아직은 제한적이고 다른 나라의 조치와 크게 다를 것 없기 때문에,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대응할 필요도 없다는 말도 나온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2.27  12:40:1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영국, #일본, #미국, #중국, #한국, #프랑스, #인도,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 #필리핀, #카자흐스탄, #몽골, #서울, #세종, #감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