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컴투스 ‘워킹데드’ 업고 내년 글로벌 신작 출사표융합 장르 될 것…이미 개발 착수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컴투스가 글로벌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의 IP(지식재산권)을 업고 해외 게이머 공략에 나선다. 현재 워킹데드를 활용한 융합 장르 모바일 게임 개발을 진행 중이며, 내년으로 출시 목표를 세웠다.

송재준 컴투스 부사장은 12일 열린 2019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워킹데드 IP 활용 모바일 게임의 개발이 이미 착수됐고 내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부사장은 이어 “빠르게 개발을 진행하는 이유는 컴투스가 투자한 파트너와 협력을 강화하고 대작 IP를 빠르게 활용해 북미 지역의 사업을 강화하려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신작의 장르는 최근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융합 장르가 될 전망이다. 송 부사장은 “장르는 융합 장르 RPG라고 할 수 있다. 퍼즐, 방치형, 전략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장르 요소를 더해 퓨전 RPG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임 시장 트렌드에 맞춘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송 부사장은 “최근 시장 트렌드가 특정 장르에 제한되기보다 다양한 장르가 합쳐진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다. 과거에 장르간 경계가 뚜렷했다면 최근엔 모호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우리도 이런 트렌드를 워킹데드 IP 신작에 반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달 워킹데드로 유명한 미국 스카이바운드에 전략적 투자와 IP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하고 워킹데드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개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드라마로 제작된 워킹데드는 지난 2010년 첫 방영 이후 미국 내 좀비 열풍을 일으키는 등 인기를 끌었다.

   
▲ 컴투스가 위치한 BYC하이시티 건물.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20.02.12  13:25:43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미국, #컴투스, #실적, #투자,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