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파월 “신종 코로나, 美 경제에도 영향”...금리인하요인 시사 주목WSJ, CNBC 등 "신종코로나로 금리인하 가능성↑"
▲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충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인접 국가 뿐 아니라 미국 경제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11일(현지시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제적 영향을 예단하긴 이르다"면서도 이 같이 밝혔다.

파월 의장이 신종 코로나의 경제적 충격 우려를 확인하면서 시장에서는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파월 의장의 발언에 대해 미국 CNBC방송은 신종코로나로 인해 금리 인상보다는 금리 인하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소개했다.

CNBC는 이어 이미 시장에서는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금리 인상보다는 금리 인하의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는 취지"라고 해석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출석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을 통해 "연준은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가 중국과 글로벌 경제성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일부 줄었지만, 신종 코로나가 중국 경제에 충격을 가하고 나아가 글로벌 경제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의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미국에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 같다"며 "다만 현재 영향을 판단하기에는 이르기 때문에 지금 성급한 추측을 하는 것은 지양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연준이 지난해 세 차례 금리를 인하하고 동결 기조로 돌아선 데 대해서는 "무역 관련 불확실성이 줄었고 글로벌경제 성장이 안정화될 수 있다는 징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 "경제에 관해 입수되는 정보가 이런 전망과 일치하는 한 현재의 통화정책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의 기준금리 1.5~1.7%에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다만 통화정책이 사전에 설정된 경로를 따라가는 것은 아니라면서 경제 전망의 중대한 변화가 발생한다면 이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2.12  07:48:31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연준, #미국, #중국, #Fed, #CNBC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