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JVM, 작년 매출 1101억원…한미 자회사 편입 후 체질개선영업이익 105억원-순이익 58억원…R&D에 매출대비 7.1% 투자
▲ 한미사이언스 계열사 제이브이엠이 지난해 매출 1101억원, 영업이익 105억원, 순이익 58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출처=한미사이언스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한미사이언스 계열사 제이브이엠은 연결회계 기준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105억원으로 전년 대비 21.3%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101억원, 순이익은 58억원으로 각각 6.3%, 28.9% 늘었다.

의약품 자동조제 및 자동화 전문기업인 제이브이엠은 지속적인 신규 고객 창출과 해외 비즈니스 확대로 매년 외형 성장 기조를이어가고 있다. 다만, 이러한 외형 성장 기조에도 불구하고 수익성 측면에서 아직 원가율이 높은 인티팜의 매출 증가 및 경상개발비 증가, 자회사인 유럽 제이브이엠의 영업 손실 등이 반영됐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한미사이언스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 강도 높은 체질개선 및 공격적인 R&D 투자를 통해 혁신 신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2020년부터 외형 성장과 함께 영업이익 등 부문에서도 긍정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브이엠의 전제 매출 중 내수는 627억원으로 56.9%를, 수출은 475억원으로 43.1%를 차지했다. 특히 내수는 ATDPS(전자동 의약품 분류∙포장 시스템)의 높은 보급률에도 불구하고 ‘1인 약국’ 등 소형 약국으로의 영업∙마케팅 강화를 통해 지속적인 신규 수요를 창출하고 있다.

실제 기존 고객의 교체 수요와 고객처 증가로 인한 소모품 매출 증가로 내수 시장에서는전년 대비 14.3% 성장했다. 수출의 경우,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해 유럽 매출은 감소했으나 제이브이엠이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는 북미, 중국 등 지역에서는 매출이 6.4% 증가했다.

제이브이엠은 작년 매출액의 7.1%에 해당하는 78억원을 R&D에 투자했는데, 이중 66억 원(85%)을 비용으로 처리했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내실 있는 R&D 및 혁신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한미약품그룹과 함께 강도높은 체질 개선 작업에 나서는 한편, 신규 시장 창출을 위한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의약품 자동조제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한다는 사명감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2.04  16:17:52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중국, #한미약품, #유럽, #경기, #투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