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우한 폐렴 감염 우려에...모바일 병원 ‘집중’똑딱 서비스 이용자 4배 폭증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가운데 국내에서 모바일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폭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 간편 병원 예약접수 서비스 ‘똑닥’을 운영하는 비브로스는 우한 폐렴 감염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모바일 병원 접수 서비스 이용자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배 가량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첫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온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간 똑닥의 모바일 병원 접수 서비스 이용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297% 증가했다. 전년 대비 2019년 이용자 증가율인 213%를 상회하는 수치다.

▲ 모바일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출처=비브로스

환자나 보호자들이 병원 대기실에서 다른 환자와의 접촉을 통한 2차 감염을 우려해 모바일 병원 접수 서비스를 평소보다 더 활발히 이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똑닥의 모바일 병원 접수 서비스를 활용하면 직접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도 진료를 접수하고, 진료 순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병원 대기실에서 다른 환자들과 함께 대기하지 않아도 된다.

비브로스 송용범 대표는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 후 병원 대기실에서 기침이나 발열이 있는 환자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려고 하는 등 사회적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똑닥 역시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1.30  08:07:0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이코노믹리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