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카닥터
[카닥터] 제네시스 GV80, 세련된 내·외관에 ‘엄지 척’… 주행감은 다소 아쉬워
제네시스 GV80 출시 행사. 사진=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브랜드 첫 SUV GV80에 대한 제네시스의 기대는 적지 않다. 세단-SUV로 이어지는 플래그십 라인업의 완성을 의미하는 것은 물론, 브랜드의 외향을 비약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이 돼야 해서다. 그들은 GV80 출시가 ‘브랜드의 새 출발점’이며 ‘새롭게 내딛는 발걸음’이 되길 원한다.

지난 15일 현대자동차그룹의 플래그심 브랜드 ‘제네시스’가 GV8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지난 4년여 동안 축적된 글로벌 경험화 럭셔리 감성, 최첨단 기술의 조화를 담아냈다는 것이 제네시스의 설명이다.

이날 GV80을 만나본 기자들은 내·외관 디자인에 높은 평가를 내렸고, 주행감에 있어서는 다소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브랜드 첫 제품인 만큼 만족한 면도, 아쉬운 면도 있다.

GV80.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역시 외관 디자인이다. 제네시스 패밀리를 연상시키는 5각형 그릴과 '쿼드램프' 디자인이 GV80에도 이어졌다. 대형 그릴을 통해 당당함을 강조했고, 전체적으로는 쿠페형 SUV 디자인을 구형해 날렵하면서도 개성있는 외향을 그려냈다.

물결 모양의 바퀴살 안쪽 곳곳에 지-매트릭스 문양을 적용한 것도 눈에 띄었다. 시승차에는 22인치 휠을 적용해 전체적인 조형감을 더했다.

뒷모습은 다소 밋밋한 느낌이다. 전체적인 볼륨감을 살리지 못한 디자인에 다소 허전함이 느껴진다.

선택할 수 있는 외장의 색상은 총 11종에 이른다. 유광 컬러로는 ▲카디프 그린 ▲우유니 화이트 ▲비크 블랙 ▲세빌 실버 ▲로얄 블루 ▲카본 메탈 ▲리마 레드 ▲골드코스트 실버 등을 선택할 수 있다. 무광은 ▲마테호른 화이트 ▲멜버른 그레이 ▲브런즈윅 그린 등이 있다.

GV80.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GV80의 내부 디자인은 현대차그룹이 생산하는 전 차종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완성도를 보인다. 지난해 출시됐던 K7, 그랜저의 예를 보듯 현대자동차 그룹의 내부 디자인 수준은 놀라울 정도로 높아졌고 그 정점에 GV80이 있는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화려하지 않지만 품격 있다’는 인상을 받는다. 전면부 중앙을 가로지르는 송풍구(에어벤트) 디자인, 깔끔하고 정돈된 형태의 운전대(스티어링 휠), 주 조작부의 회전 조작계 등에서 기존 제네시스와의 차별을 뒀다.

1열과 2열의 가죽 시트는 퀼팅 처리를 통해 고급감을 높였고, 시트의 착좌감도 좋다. 2열 좌석에도 열선과 통풍 기능을 탑재해 수입산 SUV들과 편의성에 차등을 뒀다.

이 외에도 문 손잡이 안쪽에 부드러운 소재를 입히고, 주 조작부 하단의 무릎이 닿는 부위에도 가죽을 더해 탑승자의 신체가 닿는 모든 곳에서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감촉을 느낄 수 있게 했다.

GV80.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아쉬운 것은 주행감이다. 6기통 디젤 엔진, 최고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60kgf·m의 제원을 가졌지만 실 주행감은 다소 둔한 듯 느껴진다. 지면을 치고 나가는 박력있는 가속 쾌감이 없다. 경쾌한 몸놀림 보다는 고속에서의 안정적인 주행을 즐기는 것이 좋을 듯하다. 안정감, 정숙성에서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지만 동력 성능만을 보면 기아차 모하비와 비슷하다.

‘첨단’을 강조했기에 생긴 다소 무리한 주행옵션도 있다. 특히 고속도로 주행보조II(HAD II)의 스티어링 휠 조작 기능이 그렇다.

좌측 혹은 우측 깜빡이를 켜면 스티어링 휠을 제어해 차로를 변경해주는 시스템이지만 조건이 까다롭다. ‘시속 60km/h’ ‘차로 변경이 안전한 상황’ ‘7초의 대기 시간’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작동한다. 적당히 안전하게 달리는 상황에서 굳이 7초를 대기해가며 차로를 변경해야 할 이유가 있을까 싶다.

제네시스는 GV80 3.0 디젤 모델 기본형의 판매가격을 6580만원으로 책정했다. 모든 편의 옵션을 선택한다면 9000만원 수준의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20.01.19  11:24:23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