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이란 정권 붕괴되면 유가 40달러까지 하락"

■ 므누신 "대중 기존 관세 2단계 합의 전까지는 지속"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미국이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하루 앞두고 추가 관세 인하가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는 기존 관세들은 2단계 합의 전까지는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올해 11월 대선까지 대중 관세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는 보도를 공식 확인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2단계 협상을 빠르게 시작한다면 협상의 일부로 관세 추가 감축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재무부는 무역대표부(USTR)와 공동 성명에서도 “1단계 서명에서 향후 관세 감축에 대한 합의는 없다”며 “이와 다른 소문은 명백히 틀린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지난달 미국은 중국과 1단계 합의를 공식화하면서, 지난해 12월 15일부터 부과할 예정이었던 중국산 제품 1600억달러에 대한 관세를 유보하고, 12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부과해온 15% 관세는 7.5%로 인하하되, 기존 2500억달러 규모 중국 제품에 부과해오던 25% 관세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결국 1단계 무역합의 서명 이후에도 미국이 중국에 부과한 3700억달러 규모에 대한 25% 또는 7.5% 관세는 최소한 11월 대선까지 유지될 것이라는 의미다.

1단계 서명 목전에 나온 미국의 관세 유지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행보를 이미 시작한 만큼 1단계 합의를 서둘러 무역전쟁을 둘러싼 시장의 우려를 완화한다는 의도와 아울러, 중국에 1단계 합의의 이행을 강제하고 2단계 협상의 우위를 선점하겠다는 의도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추가 관세 인하는 향후 최소 10개월간 중국의 1단계 합의 이행 여부를 점검한 후 논의될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 이후 미국이 자국 수출품에 부과한 모든 관세에 대해 철폐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고 미국은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을 강제하기 위한 지렛대로 관세 장벽을 활용할 계획이어서 미중이 또다시 부딪힐 가능성이 높다.

▲ 미국이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하루 앞두고 추가 관세 인하가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출처= Industry Week

[글로벌]
■ "금값, 온스당 2000달러 될 수도"

-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의 최고투자책임자(CIO) 그레그 젠슨은 1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232만원)를 넘어설 수 있다고 밝혀.

- 젠슨은 중앙은행들이 더 높은 물가상승률을 수용하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함에 따라 금값이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 금은 통상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면 가치가 상승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대표적인 안전자산.

- 젠슨은 특히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당분간 인플레이션을 과열 상태로 방치하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선진국 중앙은행들도 더이상 금리를 정상화하려고 시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 JP모건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 둔화 우려로 인해 중앙은행 49곳이 71차례 금리 인하를 단행.

- 이런 상황에서 젠슨은 현재 온스당 약 1550달러 수준인 금이 30% 넘게 상승할 수 있다고 분석하고 "갈등 상황이 너무 많아서 금이 포트폴리오의 일부가 되는 게 이치에 맞다"고 말해.

■ "젊은 층 중심 반정부시위 계속땐 정권 붕괴"

- 우크라이나 항공 여객기 오인 격추 사건 이후 연일 반정부 시위로 몸살을 앓고있는 이란 정권이 교체될 경우 원유 가격이 배럴당 40달러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 에너지 전문 컨설팅 업체인 JBC 에너지의 요하네스 베니그니 회장은 14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정권이 붕괴될 경우 유가가 급락할 수 있다"고 밝혀.

- 그는 지난 11일부터 사흘 넘게 반정부 시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젊은 층을 중심으로 시위가 계속될 경우 정권의 붕괴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

- 베니그니 회장은 "테헤란의 지도력 변화는 에너지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란이 공급량을 200만 배럴까지 늘릴 수도 있다고 말해.

- 베니그니 회장은 “다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질 경우를 제외하고는 향후 원유 가격이 추가 상승할 가능성은 없다”고 전망.

[미국]
■ 보잉, 지난해 주문취소 많아 순주문 ‘마이너스 87대’

- 보잉의 지난해 상업용 항공기 주문량이 마이너스를 나타냈다고 CNBC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 737맥스기 추락의 여파로 신규 주문보다 주문 취소가 많았기 때문.

- 보잉이 발표한 지난해 판매 및 인도 실적에 따르면 순주문은 -87대. 737 모델의 신규 주문량은 90% 감소했고 다른 모델들의 주문도 29% 줄었다고.

- 보잉의 지난해 인도물량은 380대로 전년에 비해 53%가 감소했으며 2007년 이후 12년 만에 최저.

- 보잉이 이 위기에서 언제 빠져나올지는 아직 누구도 알 수 없어. 데이브 캘훈 신임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맥스기를 다시 운항토록 하는 게 최우선 과제”라면서 "우리는 그 일을 해낼 것이고, 제대로 할 것"이라고 다짐.

- 한편 경쟁사인 에어버스의 지난해 신규 주문량은 전년 대비 2% 늘어난 768대, 인도물량인 863대를 보여.

■ 트럼프 탄핵안, 하원 통과 4주만에 15일 상원으로 송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15일(현지시간) 상원으로 송부될 것으로 보인다고 CNN등이 보도. 하원을 통과한지 4주 만.

-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4일 성명을 통해 "하원은 이제 탄핵소추안을 상원에 송부하고 탄핵 매니저(상원 탄핵심판에 참여할 하원 측 탄핵소추위원)를 지명하기 위한 표결을 15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혀.

- NBC는 상원의 탄핵 심판이 21일 시작될 수도 있다고 보도.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4일 공화당 의원들을 만나 관련 내용을 협의할 예정.

- 상원 심판에서 증인 추가 심문 여부는 여전히 쟁점. 공화당 일각에서는 단순 표결을 통해 탄핵안을 부결시키기 보다는 추가적인 증언을 더 들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와.

- 하원은 지난달 18일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혐의를 적용한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민주당 주도로 가결했지만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여서 최종적으로 무죄가 선고될 가능성이 커.

[유럽]
■ 英 존슨 총리, 화웨이 5G부품 사용 불가피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영국 5G 이동통신 사업 참여와 관련해, 대안이 없다면 화웨이의 사용은 불가피하다고 말해.

- 존슨 총리는 14일(현지시간) BBC와의 신년 인터뷰에서 "영국 국민은 최고의 기술을 접할 자격이 있다"며 "우리는 모두를 위한 기가비트 광대역 통신의 도입을 원한다"고 말해.

- 그는 "특정 브랜드에 반대를 표하는 사람이 있다면, 바로 우리에게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

-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특별팀을 영국에 파견해 '영국 정부의 화웨이 부품 사용 결정은 영국을 비롯한 동맹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전달.

- 그러나 가디언은 "미국이 주장하는 위협은 5G망 구축 계획 단계에서 이미 확인했으며 영국 정보부(M15)가 예상하지 못한 내용은 없었다"는 영국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 영국 정부가 화웨이 장비 도입을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1.15  18:49:38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