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소통 경영으로 미래 준비"노사화합 선포식 개최
▲ 13일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개최된 2020년 노사화합 선포식에 참여한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왼쪽 첫번째)이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왼쪽 두번째), 김태갑 노동조합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한화생명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한화생명은 13일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2020년 노사화합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포식에는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이사와 김태갑 노동조합위원장 등 노사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자리에는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이 직접 행사장을 찾아 노사관계의 모범적 사례를 보여준 한화생명의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선포식은 노사간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지속가능경영 실천 및 노사상생’의 의미를 담아 진행됐다. 여승주사장과 김태갑위원장은 이번 노사화합 공동선언을 통해 한화생명의 화합적 노사관계 구축을 대내외에 선포하며 2020년 도약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선언문에는 ‘신뢰를 통한 상생협력 문화의 정착’,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초일류 보험사를 향한 지속적 혁신 추진’, ‘각자 업무에서 최선을 다하는 공동체 의식 기반의 기업문화 정착’의 내용을 담았다.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은 “이번 선포식은 조합의 회사에 대한 신뢰와 존중 덕분에 이뤄졌다”며 “더욱 귀 기울여 듣고 소통하는 경영으로 조합과 함께 회사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갑 노조위원장도 “현재의 상황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노사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각자 본연의 임무에 더욱 충실함은 물론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는 한화생명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은 “최근 저금리, 인구구조변화, 각종 제도환경 등의 영향으로 모두가 어렵다고 하는 이때에 한화생명의 노(勞)와 사(使)가 회사의 미래를 위해 성숙된 노사화합의 결실을 이뤄낸 모습을 보며 밝은 한화생명의 미래를 볼 수 있었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20.01.13  10:46:10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