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LG화학, 미국 크립토스와 ‘초소형 분자진단기기’ 개발 박차진단 플랫폼 기술도입 계약…2025년 이후 상용화 목표
   
▲ LG화학 관계자가 진단시약을 생산하고 있다. 출처=LG화학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LG화학이 소규모 의료기기관 등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초소형 현장 분자진단기기’ 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은 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생명과학 및진단기술 전문 바이오텍 크립토스(Kryptos Biotechnologies)의 분자진단 플랫폼 기술을 도입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밝혔다.

크립토스는 2017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이 기업은 분자진단 기기의 소형화 구현을 위한 빛을 이용해 열을 발생시키고 제어하는 기술인 ‘광열 기술(Photothermal Heating)’을 보유하고 있다. 크립토스는 창업이후 LG화학과 한국 벤처캐피탈로부터 총 530만달러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분자진단은 유전자 정보가 들어 있는 DNA, RNA에서 일어나는 분자 수준 변화를 수치 및 영상을 통해 검출해 진단하는 기법이다. 이는 면역진단보다 정확성이 높다.

분자진단 검사 시장은 대형병원 내 중앙검사실과 검사센터에 수탁 의뢰해 진단 결과를 확인하는 방식이 대부분이었다. 2010년 이후 기기의 소형화가 진행되며 미국, 유럽 등 시장에서는 검사센터에 의뢰하지 않고도 병원 내 검사실에서 신속하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 분자진단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여 검사실이 아닌 외래 진료실, 의원급 기관에서도 직접 검사할 수 있는 초소형 현장 분자진단 기기는 상용화된 제품이 아직 없어 향후 급속하게 시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업 그랜드뷰리서치(Grand View Research)에 따르면 현장 분자진단 전체 글로벌 시장은 2조원 규모에서 2025년 4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2025년 이후 제품을 상용화 해 초소형 현장 분자진단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이동수 진단사업담당은 “기존 분자진단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크립토스의 플랫폼 기술과 LG화학의 진단분야 연구개발(R&D) 역량을 합쳐 미개척 진단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립토스 이진용 공동대표는 “바이오 사업에 축적된 역량과 노하우를 갖춘 LG화학과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면서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미충족 의료 수요를 해결할 수 있도록 LG화학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2.02  15:46:1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