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북앤북] ‘버핏의 스승’ 벤저민 그레이엄의 선택과 좌절

<벤저민 그레이엄> 롤프 모리엔·하인츠 핀켈라우 지음, 강영옥 옮김, 다산북스 펴냄.

미국의 전설적인 투자자 벤저민 그레이엄(1894~1976년)은 가치투자의 선구자, 증권분석의 창시자로 불린다. 워렌 버핏의 스승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투자철학은 행동경제학, 부채의 최소화, 매수후 유지, 기본적 분석, 분산투자, 안전마진내 매수, 행동주의 투자, 역발상에 중점을 둔다.

이 책은 벤저민 그레이엄의 투자법을 다룬 기존 저술들과는 다르게 그레이엄의 일대기를 통해 그를 억만장자로 만든 선택과 좌절의 순간들을 소개한다.

그는 소규모 증권중개사의 보조직원으로 출발했지만, 탁월한 분석능력에 힘입어 승승장구했다. 특히 그만의 ‘담배꽁초 전략’으로 투자하는 주식마다 성공을 거뒀다. 헐값으로 거래되지만 숨겨진 자산 가치가 있는 기업들을 찾아내 수익을 챙기는 방식이다.

대공황 당시 그레이엄도 자산의 70%를 잃었다. 이후 투자전략을 보완하여 전문적인 투자자는 물론 초보 투자자들도 원금을 잃지 않고 수익을 내는 비결을 제시했다. 완성형 가치투자 전략이다.

주태산 기자  |  joots@econovill.com  |  승인 2019.11.30  17:27:00
주태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주태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