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휴온스글로벌, 연 600만 바이알 생산 기반 구축…생산량 5배 증가‘휴톡스 제2공장’ KGMP 승인 획득
▲ 휴온스글로벌이 보툴리눔 톡신 생산 제2공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KGMP 승인을 획득했다. 제2공장 전경. 출처=휴온스글로벌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휴온스글로벌이 휴톡스 제2공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기준(KGMP) 승인을 받아 국내외 보툴리눔 톡신 수요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은 25일 충청북도 제천시 일반산업단지 내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한국명 리즈톡스)’ 생산공장인 제2공장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KGMP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의 보툴리눔 톡신 제2공장은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 기반 및 선진 시스템을 고려해 건설됐다. 제2공장은 기존 100만 바이알 규모 제1공장 대비 5배 이상 증가한 생산 능력을 갖춰 연간 총 600만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증가된 생산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우수한 실적을 거두겠다는 각오다.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약 5조원 규모로 추정되며 전세계적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시장은 약 1200억원 규모로 미용 뿐 아니라 뇌졸중 후 근육경직, 눈꺼풀 경련, 사시증 등 다양한 치료제 영역으로도 확대되고 있어 시장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휴온스글로벌은 지난 2016년 휴톡스의 수출 허가를 받아 일본, 중동, 동남아 등 일부 국가에 이를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유럽, 중국, 중남미 지역 등의 국가들과 대규모 수출 계약을 체결, 현지 임상 및 품목 허가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 등 주요 국가들과의 계약도 빠른 시일 내 완료해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여 나간다는 구상이다.

국내에서는 향상된 생산력을 바탕으로 휴메딕스를 통해 주름 개선과 같은 에스테틱 시장에 집중하는 한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응증 확대를 발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재 적응증을 보유한 미간주름 개선 외에도 눈가주름 임상 3상이 진행 중이다.

휴온스글로벌은 올해 안에 사각턱 임상 1상 임상시험계획승인(IND)도 신청할 예정이다. 이 기업은 또 성장잠재력이 큰 치료영역으로 적응증을 확대해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에 대한 임상 1상 IND 승인을 받아 임상을 진행 중이다.

휴온스글로벌 김완섭 대표는 “국내외 GMP수준에 적합한 제2공장 증설로 국내외 수요에 대해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면서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내년부터는 높아진 생산력을 기반으로 매출 증대는 물론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보툴리눔 톡신 사업의 퀀텀점프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1.25  14:28:3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