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AI 로봇 'LG 클로이', 환아와 함께 한다LG전자,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서 시범서비스 진행
   
▲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서 치료 중인 어린이가 LG 클로이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출처=LG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LG전자는 서울대학교병원과 손잡고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인공지능(AI) 홈로봇 'LG 클로이'를 배치하고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입원실, 수술실, 중환자실, 외래 진료실 등에 LG 클로이 총 25대를 배치했다. 시범서비스는 11월 초부터 3개월 간 진행한다.

양사는 외부 활동이 자유롭지 않거나 병원이라는 생소한 공간에서 무서움을 느끼는 어린이 환자가 LG 클로이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하며 정서적 위안을 느낄 수 있도록 이번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 클로이는 △5인치 LCD 디스플레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네이버의 키즈서비스 쥬니어네이버 △아동용 콘텐츠업체인 주식회사 아들과딸의 교육 콘텐츠 등을 탑재했다.

아이들은 “헤이 클로이”라고 LG 클로이를 불러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들과딸 북클럽이 제공하는 국내 70여 개 출판사의 900여 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또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활용해 음악, 게임, 오디오북 서비스를 비롯해 네이버TV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다.

양사는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병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특화 기능인 △입원실과 간호사실 간의 영상통화 △외국인 환자를 위한 통역 서비스 △검사나 수술 과정에 대해 보호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동영상 설명 제공 등도 추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김한석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장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낯선 병동에서 불안을 느끼는 환아들에게 무엇이 필요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며 “LG 클로이를 통해 많은 환아들이 병동을 친근하게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사람과 로봇의 공존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과 같이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며 로봇 사업을 선도하면서 로봇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1.18  11:11:49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