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다녀왔습니다!] ‘커피 전시회’라 쓰고 ‘감성 박람회’라 부른다엑스포럼 주관 ‘서울 카페쇼’, 인테리어 소재·친환경 아이템 눈길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커피 전문 전시회인가, 인테리어 박람회인가.

전시회 주최 대행사 엑스포럼이 올해 18회째 주관한 커피 전문 전시회 ‘서울 카페쇼’ 현장을 둘러보며 든 생각이다. 좋은 맛을 추구할 뿐 아니라 방문한 카페에서 특별한 감성을 찾는 등 커피 소비 트렌드가 이번 전시회에 잘 녹아들어 있었다.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서울카페쇼의 현장은 커피를 주제로 열린 전시회답게 홀 내부로 들어서기도 전 건물 실내에 이미 원두향이 진하게 퍼져있었다. 같은 방향으로 이동하던 방문객들도 “음~ 벌써 커피 향이 나네. 빨리 들어가보고 싶다”고 말하는 등 카페쇼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1층 A~B홀, 3층 C~D홀 등 코엑스 전시 공간 4개에 걸쳐 전시장이 마련된 이번 카페쇼는 40개국 635개사가 참가해 2027개 부스를 오는 10일까지 나흘 간 운영한다. 원두, 디저트, 음료, 인테리어, 주방가전 등 커피 관련 분야의 국내외 업체들이 대거 참가해 카페를 구성요소별로 분해해 나열한 듯한 부스들을 줄지어 운영하고 있었다.

   
▲ 7일 제18회 서울카페쇼가 개막한 서울 코엑스 A홀이 인파로 북적이는 모습.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평일인 목요일이었지만 전시장이 막 문을 연 오전 10시부터 말 그대로 ‘문전성시’가 이뤄졌다. 방문객들 사이에서 발견한 특징으로 남녀노소가 고루 모여있다는 점이 있었다. 연령, 성(性) 뿐 아니라 국적도 다양했다. ‘커피에는 어떤 경계도 없다’라는 명제가 자연스럽게 머릿속에 떠올랐다.

다양한 원두 상품이나 로스팅 기계, 에스프레소 머신 등은 전문적인 콘텐츠들을 주로 다루고 있어 일반 소비자에 가까운 입장에선 눈에 잘 안 들어왔다. 아기자기한 디자인의 식기와 의자, 액세서리, 인테리어 소재 등 커피 외적 소재들이 단번에 눈길을 끈 요소들이었다.

   
▲ 코르크 소재로 제작된 텀블러 제품.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인테리어 물품을 취급하는 업체의 부스에는 기존 커피 전문 매장에선 찾아볼 수 없었던 이색 제품들이 진열돼 있었다. 울퉁불퉁한 굴곡이 규칙적인 패턴을 이루는 엠보싱 형태의 플라스틱 컵홀더나 코르크 소재로 만든 컵 등을 보고 만질 수 있었다. 이 제품들은 단열, 화상 위험성 축소 등 기능을 가늠하게 할 뿐 아니라 소유욕을 자극할 만큼 매력적인 모양새를 갖췄다. 간결한 디자인이 적용된 의자나 철 소재 인테리어 상품, 형형색색 직원 유니폼, 뱃지 등은 볼거리가 돼 전시장을 꾸미고 있었다.

카페가 식음료를 먹기만 하는 곳이 아닌 ‘감성을 소비’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최근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장면이었다. 물론 메뉴 맛이 좋은 점은 카페의 기본·필수 역량이다. 하지만 갈수록 많은 카페가 생겨나고 있고, 점포마다 전문성 갖춘 바리스타들이 경쟁력 있는 원두와 장비로 차별화한 맛을 제공하고 있다. 커피가 단순히 맛있는 것으로는 소비자 선택을 받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 아프리카 콘셉트의 인테리어 아이템이 나열된 모습.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전시장에도 인테리어 상품과 이색 디자인을 적용한 제품 등을 진열한 부스에 비교적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었다. 무료 시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원두 공급사나 디저트·장비 등 분야 업체의 부스에는 사업 논의를 하는 사람들 외엔 인적이 드물 정도였다.

감성을 도모하는 아이템 외에도 눈에 띄었던 요소는 필(必)환경 콘텐츠다. 필환경은 기존 환경 친화적인 행보를 자율적으로 지키는 기조에서 더 나아가 환경보호에 의무감을 갖는 사고방식과 행위를 일컫는 개념이다.

   
▲ 부스에 진열된 친환경 빨대 제품.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이번 전시회장에는 종이 뿐 아니라 생분해 플라스틱, 소나무 등 필환경 소재를 도입한 빨대들이 진열돼 있었다.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등 환경 친화적인 공정으로 만들어진 텀블러, 소용량 포장재 등도 소개되고 있었다. 필환경 콘텐츠들은 공급자 뿐 아니라 해당 제품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도 환경을 보호하고 있다는 보람을 느끼게 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다만 이미 상용화한 제품 외엔 아직 국내 시장에 적용하기 힘든 제품들이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예를 들어 특수 공정을 통해 퇴비로 만들 수 있는 제품의 경우 이미 상용화했지만 국내 도입 사례는 전무하다. 해당 처리 공정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 없기 때문이다. 이날 전시장에서 만난 한 빨대 제작사 A사는 미국, 영국 등 일부 국가에 수출해 이윤을 창출하고 있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아직 대량 생산이 현실화할 수 있을 만큼 시장 수요가 낮아 공급단가가 높은 점도 풀어나가야 할 과제다. A사에 따르면 제품 공급단가의 경우 퇴비화 가능한 빨대와 생분해성 빨대가 각각 기존 플라스틱 빨대보다 4배, 6~7배 가량 높다. 실제로, 현재 종이 빨대 같은 필환경 제품을 도입한 업체도 자금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 일부 유력 업체나 개인 매장에 한정된 실정이다. 전시장에서 만났던 필환경 제품은 방문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긴 했지만 ‘보여주기용’에 불과한 셈이다.

   
▲ 서울카페쇼 A 전시장의 모습.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제18회 서울카페쇼는 카페 업계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소비자 니즈를 적극 반영한 성과물을 보고 만질 수 있는 점에서 우리나라 카페 산업이 발전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시장이 이상과 괴리되는 요소들을 품고 있다는 점을 깨닫게도 해줬다. 산업이 앞으로 더욱 성장함으로써, 그간 참가자들의 오감을 만족시켜온 서울카페쇼에서 내년에는 더 많은 가치들이 제공되길 기대해본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19.11.08  10:00:00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