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현대차, AR 내비게이션 출시 "도로정보 한눈에"차량 내 결제 시스템·음성 카카오톡 시스템 적용
   
▲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주행경로를 안내하는 AR 내비게이션 콘셉트 이미지.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로 길안내를 돕는 내비게이션과 차량 내 간편결제 기능 등을 탑재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했다. 제품은 향후 출시되는 제네시스 차종에 적용한다.

7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현대차그룹 독자 차량용 운영체제(OS) ‘ccOS’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차량 내 결제 시스템 ▲필기인식  등 탑승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강화시키는 혁신적 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

AR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 영상 위에 정확한 가상의 주행라인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기술이다. 차량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에 띄우고, 그 위에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입히는 방식이다.

기존 제품보다 직관적으로 운행정보를 전달할 수 있어, 운전자가 골목길이나 교차로, 고속도로 출구 등을 잘못 진입하는 실수를 크게 줄여 줄 것으로 보인다.

차량 내 간편결제 시스템도 국내 최초로 적용된다. 주유소나 주차장 등 비용 지불이 필요한 상황에서 지갑 속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차량 내에서 화면 터치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했다.

제휴 주유소 및 주차장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에 결제 안내창이 표시되고, 이를 터치하는 것만으로 결제는 물론 제휴 멤버십 사용, 적립까지 한 번에 자동으로 이뤄진다.

이 외에도 음성인식 제어 범위를 확대했다. ▲전화 걸기 ▲실시간 경로 안내 ▲공조 시스템 작동 ▲선루프 ▲윈도우 ▲트렁크 개폐 등의 조작이 가능하다. 운전 중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 듣기와 메시지 보내기도 가능해졌다.

추교웅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상무는 “새롭게 개발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커넥티드 카 시대에 운전자가 자유롭고 안전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혁신기술들을 대폭 적용했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여정이 보다 안전해질 뿐만 아니라 진보적인 기술을 체험하는 즐거움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11.07  10:06:05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