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LG 시그니처, '2019 우수디자인' 26개 부문 수상대통령상·장관상·특허청장상 등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 석권
   
▲ LG 시그니처 라인업. 출처=LG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LG전자의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제품들이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을 석권했다.

LG전자는 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우수디자인'에서 모두 26개의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LG 시그니처 올레드R은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떠안았다.

LG전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우수디자인’에서 모두 26개의 상을 받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최고상인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R는 세계 첫 롤러블 TV로 기존 TV와는 비교할 수 없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갖췄다. 올레드의 압도적인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시청할 때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절제된 디자인을 토대로 전체 외관에는 리얼 알루미늄을, 스피커에는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의 원단을 적용해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R의 UX(사용자 경험)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65인치 전체 화면을 시청할 수 있는 '풀 뷰'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 뷰' △화면이 완전히 내려간 '제로 뷰' 등 기존 TV에서 경험할 수 없는 3가지 뷰를 구현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공기관리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솔루션 제품인 'LG 시그니처 에어컨'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았다. 세계 최초로 8K 해상도를 구현한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와 'LG 시그니처 상냉장·하냉동 냉장고'는 특허청장상과 국가기술표준원상을 각각 받았다.

앞서 LG 시그니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고상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IDEA 최고상을 수상하며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모두 받았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국내 고객들은 LG베스트샵 대치본점 및 강서본점, 주요 백화점 등에서 LG 시그니처 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다.

이외에도 상냉장 세미 빌트인 냉장고, LG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는 국가기술표준원상을 받았다. 빌트인 오븐패키지,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등은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받았다.

한국디자인진흥원은 제품의 외관, 기능, 재료,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디자인이 뛰어난 제품에 '굿디자인 마크'를 부여하고 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전무는 "LG 시그니처는 장인정신이 깃든 작품으로 단순한 디자인을 추구하면서도 조화롭고 정제된 아름다움을 표현했다"며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차별화된 디자인 가치를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1.06  18:00:00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