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디자인은 누가?공모전 후 10개 팀 확정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네이버가 두 번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추구하는 가운데 글로벌 설계 공모전을 열어 본선 진출 10개팀이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지난 9월 30일 시작한 국제 공모전은 총 16개국 86개팀이 지원 의사를 밝혔고, 10월21일까지 총 12개국 45건의 작품을 접수 받았으며, 미국과 영국, 중국 3개국 해외팀과 7개의 국내팀이 본선에 진출해 글로벌 경쟁을 벌인다는 설명이다.

   
▲ 춘천 커넥트원에서 진행된 심사과정. 출처=네이버

심사위원은 조항만(서울대 건축학과 교수)와 천의영(경기대 건축학과 교수), 위진복 (UIA 소장), 이재열(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로 구성됐다. 이들은 글로벌 수준의 전력 사용 효율(PUE)을 비롯해 데이터 주권 중요성과 친환경 기술을 융합한 설계, 지역 연계·재생과 같은 공공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입상작 10개 팀은 각 3000만원의 상금과 7000만원의 설계비 등 총 1억을 지급 받는다는 설명이다.

조항만 서울대 교수는 "이번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국제설계공모에 응모한 국내외 우수한 건축 전문가들의 많은 관심에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 클라우드와 데이터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모색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건설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1.06  11:49:05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