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긴급회항’ 제주항공 “진심으로 사과… 대책 마련할 것”국토부 긴급점검 나선 보잉 737 NG계열과 같은 기종
   
▲ 제주항공 항공기. 출처=제주항공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제주항공이 전날 기체 이상으로 회항한 7C207편 항공기편에 대해 사과 및 운항체계 업그레이드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27일 제주항공은 “불편 겪은 승객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아주 작은 것 하나도 반복되지 않도록 안전운항체계 업그레이드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8시50분 승객 184명과 승무원 6명을 태우고 김해를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향하던 ‘7C207’편은 44분 만인 9시34분 김해공항에 재착륙했다.

당초 오후 7시30분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출발 직전 항공기의 항법 고도 유지 시스템 스위치 점검 사유가 발생해 문제 해결 및 서류 재작성 후 오후 8시30분 재출발이 결정됐다. ‘7C207’편은 안전점검과 이에 따른 서류 작성 등으로 1시간 13분 지연된 오후 8시43분 게이트를 출발해 8시50분 정상 이륙했다.

제주항공은 “오후 8시59분 자동조종장치 이상 신호감지 후 정상화 가능성 확인 등 절차 위해 김해 상공을 선회했다”며 “항공기 자동조종장치 이상 신호에도 기장이 직접 조종장치 조작으로 수동 비행이 가능했으나 야간 비행 등 안전을 우선 고려해 회항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승무원들은 회항 확정 후 비상착륙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비상시 탈출 요령 등에 대한 승객 안내를 진행했다. 메뉴얼에 따라 승객들에게 뾰족한 물건 치우기, 하이힐 벗기, 벨트 상태, 비상구 승객 임무에 대해 주지시켰다. 승무원들의 지시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비상상황에 대한 대비를 마쳤다.

제주항공은 ‘기내 조명이 꺼졌다’는 승객 발언에 대해서는 “조명을 어둡게 하는 것은 모든 이착륙 과정에 이뤄지는 필수 절차로 비상상황이 생길 경우 조명이 밝은 상태면 어둠에 적응하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한 사전 조치”라며 “결론적으로 조명이 갑자기 꺼진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번에 회항한 제주항공 여객기는 최근 결함이 발견돼 국토교통부가 긴급점검에 나선 보잉 737 NG계열과 같은 기종이다. 국토부는 해당 계열 동체 구조부에 균열이 발생한 기종에 대해 운항중단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다만 제주항공 측은 이번 회항 원인인 조종장치 문제는 국토부가 점검에 나선 동체 구조부 균열 문제와 다른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10.27  16:35:43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