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엔케이맥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정부 의약품 제조 허가 획득건선 멕시코 임상 1상 및 불응성 암환자 미국 임상 1상 종료 앞둬
▲ 엔케이맥스가 선진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cGMP) 기준을 갖추고 면역세포치료제 생산을 본격화한다. 엔케이맥스 연구원이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엔케이맥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엔케이맥스가 선진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cGMP) 기준을 갖추고 면역세포치료제 생산을 본격화한다.

엔케이맥스는 25일 미국 자회사인 엔케이맥스 아메리카가 캘리포니아 공중보건부(CDPH, California Department of Public Health)의 식약지청(FDB, Food and Drug Branch)으로부터 의약품 제조 허가를 획득했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지난 1월 북미지역 면역세포치료제 시장 진출을 위한 부지 및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 9월에는 세포치료제 생산 전문인력들과 함께 선진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cGMP, 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수준의 면역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을 완공하고 품질관리 시스템을 갖추며 면역세포치료제 기업으로 면모를 드러냈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슈퍼NK(SuperNK) 면역세포치료제의 다수 배치(batch) 초기 시험생산을 완료하고 캘리포니아주의 의약품 제조‧품질 평가 기준 아래 FDB의 방문 실사를 받았다.

실사를 진행한 캘리포니아 FDB 관계자들은 엔케이맥스 아메리카 생산시설의 소유권과 시설 적합성, 인력의 자격, cGMP 규정 준수 여부 등을 직접 조사하고 의약품 제조를 허가했다. 이번 허가를 통해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의 미국, 멕시코 임상시험을 위한 GMP 생산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스티븐 첸(Stephen Chen)은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이 캘리포니아주가 요구하는 높은 의약품 제조기준에 맞췄다는 것은 세계적 수준의 세포치료제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는 질적인 자격을 갖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이사는 “슈퍼NK는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 멕시코에서 동시에 여러 질환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중”이라면서 “불응성 암 대상의 미국 임상 1상은 2020년 1분기 내에 마지막 환자 투여를 마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상우 대표이사는 또 “이번 허가권 획득을 통해 북미지역에 진출한 한국 면역세포치료제 기업의 위상을 달리했다”면서 “미국 내에서도 세포치료제 기업들의 난제인 생산이라는 부분까지 갖춰 높은 벨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건선 대상의 멕시코 임상1상은 올해 4분기 내 종료를 앞두고 있다. 한국에서 실시하고 있는 키트루다 병용투여 임상 1상도 2020년 1분기 내 환자등록 및 마지막 약물투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엔케이맥스는 미국법인의 나스닥 상장을 위한 주간사 선정을 올해 중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월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법무주간사로 법무법인 쿨리(Cooley)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나스닥 상장 준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0.25  10:42:06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