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야놀자의 광폭행보, 최종 목표는 무엇일까?젠룸스 1대 주주 올라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야놀자가 추가 투자를 단행해 동남아시아 1위 이코노미호텔인 젠룸스의 1대 주주로 올라섰다고 23일 밝혔다. 업계에서는 야놀자의 광폭행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젠룸스는 지난 2015년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폴, 태국 등 동남아시아 핵심 5개국에서 호텔 체인 및 온라인 예약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설립 3년여 만에 7000여 개 이상의 객실을 확보하는 등 고무적인 성과를 보여준 가운데 야놀자는 지난해 7월 젠룸스에 1500만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당시 일본 라쿠텐과의 협력에 이어 야놀자 글로벌 전략의 큰 그림으로 이해된 바 있다. 젠룸스는 야놀자 투자 이후 약 1년여 간 400% 이상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하며, 동남아시아 시장 1위 이코노미 호텔 체인기업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 야놀자가 처음 젠룸스에 투자했을 당시 기념사진. 출처=야놀자

야놀자는 젠룸스의 1대 주주로 올라서며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이다. 야놀자는 특히 젠룸스가 다른 호텔 체인과 달리 자체 개발한 온라인 및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객실 예약 및 판매, 운영까지 통합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향후 양사간 사업적 시너지가 매우 크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이를 바탕으로 야놀자는 동남아시아 최초이자 최대의 풀스택(Full-stack, 운영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를 모두 다루는)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각오다.

김종윤 야놀자 부문 대표는 “1년 전 젠룸스에 처음 투자하던 시점부터 자동화 솔루션을 통해 동남아시아 호텔 시장에 대한 고객 경험을 근본적으로 혁신해보자는 비전을 양사가 공유해 왔다”면서, “그 결과 젠룸스는 1년 만에 400% 매출 증가라는 폭발적인 성장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동남아시아 시장의 성장 잠재력과 자동화 솔루션의 가치를 확인한 만큼, 젠룸스와 함께 동남아를 넘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 기술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야놀자의 행보를 두고 '글로벌'과 '여가 플랫폼의 확장'에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 전략은 명확하다. 라쿠텐, 젠룸스에 이어 전 세계 170여개 국가에 호스텔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호스텔월드(Hostel World)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으며 대만 최대 공유숙박 플랫폼인 아시아요와도 손을 잡았다. 현재 야놀자를 통해 검색되는 해외숙박은 60만건을 넘기고 있으며 항공권 검색까지 이어지는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글로벌 키워드와 맞추고 있다.

여가 플랫폼의 확장도 이어지고 있다. 국내와 글로벌을 가리지 않는다. 가람과 씨리얼은 물론 우리펜션, 호텔나우, 레저큐 등을 연이어 인수하며 외연을 확장하고 있으며 데일리호텔까지 품어내는 중이다. 여기에 글로벌과 여가 플랫폼의 접점으로는 2005년 인도 수라트에서 설립된 이지의 인수로 설명된다. 이지는 PMS 분야에서 오라클 호스피탈리티(Oracle Hospitality)에 이은 세계 2위 업체며 전 세계 160여 개국 1만3000개 이상의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야놀자는 현재 8000개 이상의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지와 만나는 순간 2만1000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 명실상부 클라우드 기반 PMS 시장 글로벌 2위 기업이 된다는 설명이다.

결론적으로 야놀자는 숙박이라는 키워드가 아닌, 여가의 개념으로 플랫폼 정체성을 품어내며 국내외 플랫폼을 인수하는 한편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PMS와 토탈 숙박 관리 솔루션을 내재화시키는 작업에 나서고 있다. 액티비티가 아닌 숙박의 개념에서 출발하지만 이를 여가라는 큰 범위로 확장해 휴식에 포인트를 주면서 이와 관련된 사용자 경험 고도화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야놀자의 전략이 지나치게 넓고, 소위 큰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채워야 할 역량이 많다는 말도 나온다. 여가를 중심에 두고 PMS 및 숙박 솔루션 고도화 방침을 키우고 있으나 아웃라인은 명확한 반면 이를 내실있는 서비스로 끌어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기 때문이다. 온전히 야놀자의 역량에 달린 문제다.

한편 야놀자는 글로벌과 여가 플랫폼의 확장 전략 중심에 싱가포르를 위치시키는 분위기다. 동남아의 ICT 허브인 싱가포르를 기점으로 새로운 전략을 구사하고 있으며, 그 중심에 소위 '인맥왕'으로 불리는 김종윤 대표가 활동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그 연장선에서 안영집 싱가포르 대사가 야놀자의 싱가포르 사무실은 물론 한국 야놀자 사옥에도 방문해 다양한 논의를 했다는 말이 업계에 회자된다. 다만 야놀자 관계자는 "야놀자의 싱가포르 사무실은 없으며 젠룸스 사무실을 사실상 거점으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안영집 대사가 회사에 방문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0.23  10:09:1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