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오정연, 단기간에 6kg 빠진 이유보니… "삶의 의욕이…"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오정연이 단기간에 살이 빠진 이유를 밝혔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 오정연은 '지난해 11kg이나 살이 찐 이유'에 대해 "작년까지 힘든 시간을 보냈다. 삶의 의욕이 많이 떨어져서 식욕이 없어져 누룽지로 끼니를 해결했다. 그래서 단시간에 6kg이 빠졌다. 정말 말랐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오정연은 "다행히 주변 사람들 덕분에 회복했다. 그 이후 눌렸던 식욕이 폭발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11월 살이 많이 찐 상태에서 찍힌 사진에 대해 "이걸로 실검 1위를 했다. 그 이후 다이어트를 했는데 많이 빼진 않고 5~6kg 정도 빠졌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오정연은 2015년 프리 선언을 한 이유에 대해 "복합적인 이유가 있지만 2012년에 이혼한 게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오정연은 "(전 남편 서장훈과) 협의 의혼했다. 그런데 제가 이혼 제기를 했다고 오보가 나면서 온갖 추측성 루머들이 생기더라"며 "산불 뉴스를 보도하는데 말끝에 '습니다'를 못할 정도였다. 뉴스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면 나와 같은 억울한 사람이 생길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오정연은 "마침 연예기획사에서 연락을 와서 프리선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10.09  22:54:57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