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포토뉴스
[ER포토]SKT '인공지능 돌봄' '친구'에서 '치매 예방'까지SKT, 서울대·LH와 손잡고 '치매 예방' 나선다

[이코노믹리뷰=임형택 기자]SK 텔레콤과 서울대 의과대학이 취약계층 독거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AI 기반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 서비스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독거 어르신을 대상으로 주거와 ICT 복지를 결합한 어르신 케어 서비스를 오는 1일부터 제공한다.

▲ 1일 오전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열린 '행복커뮤니티-인공지능 돌봄' 설명회에서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SK텔레콤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사회적 기업 행복한에코폰은 서울 강북구 번동 및 노원구 중계동 LH 임대단지 내 독거 어르신 및 장애인 등 총 500세대를 대상으로 건강 관리 기능이 대폭 강화된 '행복커뮤니티 -인공지능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 독거 어르신 맞춤형 인공지능 돌봄 특화서비스 '소식톡톡', '두뇌톡톡', '건강톡톡' 3종. 사진=임형택 기자

AI 스피커 기반 독거 어르신 치매예방 서비스 개발·공급

치매 예방 서비스인 '두뇌톡톡'은 SK텔레콤과 서울대 의과대학 이준영 교수 연구팀이 협력해 개발한 것으로, AI 스피커 '누구'와 대화하며 퀴즈를 푸는 방식으로 구현됐다.

어르신이 "아리아, 두뇌톡톡 시작해"로 호출하고, "준비되셨으면 화이팅이라고 말씀해 주세요"라는 스피커의 안내에 따라 "화이팅"을 외치면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은 무료 사용이 가능하다.

어르신들은 AI 스피커와 총 12가지 유형의 퀴즈를 풀어가게 되며, 개인별 퀴즈 완료 횟수 및 게임 진행 일자 등이 통계 데이터로 관리된다. '두뇌톡톡'은 현재 주요 대학병원과 전국의 병의원, 치매안심센터 등 100여 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인지 능력 강화 훈련 프로그램을 국내 처음으로 음성 기반 AI 서비스로 구현했다.

'인공지능 돌봄' 특화 서비스는 '두뇌톡톡'외에도 '소식톡톡'과 '건강톡톡'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소식톡톡'은 행복커뮤니티 ICT 케어센터 또는 지자체에서 특정 대상자 또는 그룹 단위로 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이다. '건강톡톡'은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심리적 건강 케어를 위해 '좋은생각 사람들(잡지사)'과 협업해 우리 이웃들의 따뜻하고 소소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 1일 오전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열린 '행복커뮤니티-인공지능 돌봄' 설명회에서 독거 어르신 맞춤형 인공지능 돌봄 특화서비스 '소식톡톡', '두뇌톡톡', '건강톡톡' 3종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임형택 기자  |  ooyt12@econovill.com  |  승인 2019.10.01  14:15:16
임형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임형택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