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설리 벗방도 자유?…카메라 각도 둘러싼 '의혹'
   
▲ ⓒ 설리 SN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설리는 진정 '관종'일까. 

설리 노출 방송과 관련해 누리꾼들의 설전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설리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하는 도중 상체 주요 부위를 노출하는 등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다.

문제는 노출에 대해 설리가 사전에 알고 있었는가와 더불어 최근 속옷을 둘러싸고 파격 행보를 보인 설리의 이 같은 행동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누리꾼들은 일단 극과 극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속옷 노출과 속옷을 입지 않았던 일련의 사태를 둘러싸고 "자유"와 "관종"이 맞서고 있다. 

누리꾼들은 "굳이 자극적인 설정으로 방송몰이를 해야 하는가(g****)", "설리는 대중의 자극적인 반응을 즐기는 듯(m****)", "사람들의 관심을 이렇게 몰아야 할 이유가 있을까. 설리는 안그래도 예쁘고 충분히 매력적인데 아쉽다(d****)"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속옷도, 노출도 자유(t****)", "벗방도 자유 아닌가(h****)", "설리는 예쁘니까 다 된다. 표현의 자유일 뿐, 간섭은 그 누구도 할 수 없다(o****)" 등 맞서고 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9.30  11:20:43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