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진중권, 자신을 문학동아리 19학번이라고 소개한 이유는
   
▲ ⓒ.tvN 방송화면 캡처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진중권이 자신을 문학동아리 19학번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는 멤버들이 현재까지 레전드로 화자 되는 인생 예능 체험을 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날 방송에서 개그계의 전설 심형래의 영구 분장부터 이영자, 박명수, 유세윤 등이 탄생시킨 예능 인생 캐릭터로 분장한 멤버들은 그 어느 때보다 업된 텐션으로 오프닝부터 개인기를 보여줬다.

특히 이수근의 '고음 불가' 캐릭터로 변신한 이이경은 원조 이수근과 뜻깊은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진중권이 등장해 "문학 동아리 19학번"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정권은 "여기 친구들이 후배냐"고 물었지만 "선배"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토론의 신 진중권 교수마저 "준비가 안 됐다"라고 선언한 주제도 이야기했다.

이수근은 "과묵한 사람으로 살겠다. 싸움 못하기는 싫다"고 전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9.24  02:26:15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